[프로배구] 대한항공 '펄펄'·흥국생명 '핑크빛' … "시작 좋다"
[프로배구] 대한항공 '펄펄'·흥국생명 '핑크빛' … "시작 좋다"
  • 이종만
  • 승인 2015.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전 한선수 활약 한국전력 제압...흥국, 현대건설과 풀세트 접전 승리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대한항공이 개막전에서 위력을 과시했다.

대한항공은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 개막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 0(26대 24, 25대 21, 25대 21)으로 완파했다.

돌아온 최고의 세터 한선수와 외국인 선수 마이클 산체스는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호흡을 잘 맞추며 공격을 이끌었다.

산체스는 서브 3개를 포함해 양팀 최다인 21점을 올렸고 정지석이 12점, 김학민이 10점을 거들었다.

반면 국가대표 레프트 전광인이 빠진 한국전력은 새 외국인 선수 얀 스토크와 국내 선수들 간 손발이 잘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1세트 초반 대한항공은 실책이 너무 많았다. 한국전력이 16대 15로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선점할 때까지 대한항공은 정확히 절반인 8점을 범실로 내줬다.

하지만 20대 23에서 김형우의 속공, 심홍석의 블로킹으로 격차를 줄이고, 22대 24에서 김학민의 퀵오픈과 한국전력 얀 스토크의 후위공격 실패로 듀스를 만든 다음 전진용이 스토크를 다시 막아내고 김학민이 마지막 오픈공격을 꽂았다. 2세트에선 대한항공 마이클 산체스가 폭발했다.

산체스는 20대 19에서 스파이크 서브로 에이스를 따내고 21대 20에서 후위공격을 꽂아넣었다.

그러자 김학민이 22대 21에서 퀵오픈과 오픈에 연거푸 성공하며 세트 포인트를 가져와 승리를 예약했다.

상대 범실로 3세트를 시작한 대한항공은 산체스와 김학민이 공격을 주도하고 전진용이 블로킹 장벽을 쌓으며 꾸준히 리드를 이어갔다.

18대 17에서 대한항공은 상대 서브 범실과 산체스의 득점에 신영수의 오픈 공격이 터지며 21대 17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23대 18에서 스토크에게 퀵오픈을 내주고 신영수와 산체스의 공격이 차례로 빗나가 쫓기기는 했지만 정지석이 매치 포인트를 따내고, 스토크의 마지막 공격이 선을 벗어나면서 대한항공의 완승이 이뤄졌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인천 흥국생명이 수원 현대건설을 맞아 세트스코어 3대 2(25대 19, 20대 25, 16대 25, 25대21, 15대 13)으로 힘겨운 개막 첫 승리를 일궈냈다.

1세트 승리 후 2, 3세트를 잇따라 내주며 위기에 몰렸던 흥국생명은 4세트와 5세트에서 이재영이 대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재영은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32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