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 성공여부에 인천 항공산업 미래 달렸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 성공여부에 인천 항공산업 미래 달렸다
  • 이주영
  • 승인 2015.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업 창출지원단 구성 … 항공엔진정비·자동차부품 분야 강소기업 육성 견인
인천 항공산업 추진의 미래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성공여부에 달렸다. 그동안 여진에 불과했던 항공산업 중심의 항공엔진시험과 정비센터가 공식화돼 항공을 통한 인천 뿌리 산업인 자동차 관련 분야에까지 상승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항공엔진 정비와 자동차 소재·부품 분야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신사업 창출지원단이 구성된다고 22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항공엔진 정비기술 및 연구기관의 역량을 결집해 자동차 소재·부품 기업 1000여곳에 대해 항공엔진 정비 기업의 기술 수준을 제고해 '강소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항공엔진시험 및 정비센터를 중구 운북지구에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중소기업과 함께 엔진정비·부품 국산화를 진행하게 된다.

실제 대동금속화학은 대한항공과 함께 개발한 항공기 엔진부품용 고온 도금 정밀기술을 활용해 자동차 고급 도금 시장 및 원전 부품 시장까지 진출했다.

이를 위해 혁신센터와 대기업,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신사업 창출 지원단이 구성됐다. 지원단에는 대한항공과 포스코, 인하대,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경제통상진흥원, 생산기술연구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 등이 참여했다.

중소기업에 대해선 장비, 시설·환경, 인력, 교육 등이 기본이 돼 협업 가능한 부품 수리 공정 공동 설계가 이뤄진다.

신사업 창출 지원단은 기업정밀진단에 이어 종합클리닉과 신 성장 아이템 발굴, 판로개척 등의 과정으로 지원한다.

특히 항공엔진 실험 및 정비센터 구축계획을 보면 "항공기 엔진부품 수리공정 공동개발 및 항공관련 기술 및 글로벌 품질관리기준을 중소기업에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글로벌 품질관리는 미연방항공청과 유럽항공안전청을 비롯해 항공기 및 엔진제작사의 규칙을 준용하게 된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