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 지역병원 '격리의료폐기물' 공동대응
인천경제청 - 지역병원 '격리의료폐기물' 공동대응
  • 김칭우
  • 승인 2015.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협조체계 구축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메르스 확산과 관련 최근 보건소·지소와 병원 등에 격리의료폐기물 수거처리 특별대책을 전하고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공동 대응키로 했다.

격리의료폐기물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감염병으로부터 타인을 보호하기 위해 격리된 사람에 대한 의료행위에서 발생한 일체의 폐기물을 말한다. 11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이 속해 있는 영종지구를 포함한 송도와 청라국제도시의 관련기관 및 사업장인 보건소·지소, 병원 등에 격리의료폐기물 수거처리 특별대책을 최근 시달했다.

주요 내용은 △메르스 관련 의료폐기물 수거처리 기준으로 배출장소에서 전용용기에 바로 투입해 이동을 최소화하고 △밀폐포장 후 보관기관 최소화로 발생일 배출을 원칙으로 신속히 소각하는 것 등이다.

특히 △병원내 지정된 장소에서 타 의료폐기물과 구분해서 보관하고 △전용냉장시설(4℃ 이하)에 보관을 원칙으로 하며 △보관창고에는 소독약품 및 분무기 등 소독장비를 비치, 매일 소독하는 한편 △보관창고는 의료폐기물이 밖에서 보이지 않은 구조로 하고 외부인 출입을 제한토록 했다.

이와 함께 수집운반은 전용용기에 밀폐포장한 상태로 임시보관장소를 경유하지 않고 의료폐기물 소각업체로 직송하고 소각업체는 다른 의료폐기물에 우선, 즉시 소각 처분토록 했다.

경제청은 또 환경부, 인천시, 한국환경공단, 한국의료폐기물 공동조합 등 기관간 협조체제를 구축, 격리의료폐기물의 처리 지연이나 누출사고 등에도 공동대응키로 했다.

경제청 김영섭 영종관리과장은 "메르스 확산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폐기물의 신속한 처리로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