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A&C '빔' 수행실적 국내 최고
포스코A&C '빔' 수행실적 국내 최고
  • 김칭우
  • 승인 2015.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도입후 기술개발 매진
2014년 하반기 1위 차지
2016년 건축공사 의무화
포스코A&C(사장 이필훈)가 최근 빌딩스마트협회에서 발표한 '2014년 하반기 BIM 적용 기업' 중 수행실적 부문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3차원 정보 모델)은 시공은 물론 유지 관리 및 폐기까지 모든 시설물을 가상으로 모델링해 공사기간 단축과 원가절감을 가능하게 하는 전과정을 말한다.

이 같은 성과는 포스코A&C가 BIM 기술을 지난 2007년 포스코E&C 송도 사옥 건립에 국내 최초로 도입한 이후 설계·디자인빌드(Design Build·도시 설계부터 자재 조달, 시공까지 모든 건설 공정을 한 묶음으로 수주하는 방식)·CM(Construction Management·건설공사에 대한 기획, 타당성 조사, 분석, 설계 등의 업무를 도맡아하는 과정) 등 다양한 부문에 끊임없이 기술개발을 추진한 결과다.

BIM은 해외 건설 시장에서는 이미 필수화된 기술이며, 국내 시장에서도 2016년부터 모든 건축 공사에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포스코A&C는 포스코글로벌 R&D센터, 포항·광양체육관, 송도 포스코 그린빌딩, 산본 마스터프라자, 제주 클리프호텔 등에 BIM 기술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

기술 축적을 바탕으로 빌딩스마트협회에서 주최하는 '빔 어워드(BIM Award)'에서 4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포스코A&C는 일반 건축물 외에도 포스코에서 진행하는 브라질 CSP 제철 플랜트, 일죽 벤츠 물류창고, 포스코 신제강공장 등 플랜트 분야에서도 BIM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브라질 CSP에 업계 최초로 BIM+ VE를 적용, 공기단축과 원가절감을 이루는 등 향후 건설 시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필훈 사장은 "BIM 기술 트렌드를 반영해 설계디자인 담당 직원 모두가 BIM을 활용할 수 있도록 양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장단기 추진 계획에 따라 BIM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