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한국 떠난 니콜 "언제나 그리워"
[배구] 한국 떠난 니콜 "언제나 그리워"
  • 인천일보
  • 승인 2015.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대표팀 훈련 중 코리안 드림 동료에게 적응방법 조언
▲ 미국대표팀 훈련을 위해 체육관에 나타난 니콜(오른쪽)이 이효희를 보자 반가움을 표시하고 있다.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아메리칸스포츠센터. 미국 대표팀 소속의 니콜 포셋(29)은 트라이아웃 연습경기를 위해 체육관에 들어선 이효희(35)를 보자 한달음에 달려와 얼싸안았다. 다음 시즌부터 트라이아웃이 시행되며 한국을 떠났던 니콜은 지난 2012~2013 시즌부터 3시즌간 도로공사에서 뛰며 팀의 공격을 전담했다.

이날 트라이아웃에 앞서 미국 대표팀의 훈련이 있어 이에 참가하고 있다 우연히 한국 선수들을 만나게 된 것. 한국을 떠날 때 눈물을 글썽이며 헤어짐을 아쉬워했던 니콜은 다시 한국 선수들과 만나자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한국을 떠난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았지만 니콜은 팀원들의 근황과 소식을 하나하나 물어가며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효희도 "다음주나 국가대표 훈련에 참가한다던데 여기서 보게 돼 깜짝 놀랐다"며 반가움을 전했다.

주한미군 출신 아버지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니콜은 미국 내에서 '한국 전도사'가 됐다. 미국 대표팀 상비군에서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테일러 심슨(22)이나 니아 그랜트(22) 등에게 한국의 좋은 점을 설명하며 한국행을 권하고 있는 것.

특히 미국과 다른 한국식 훈련 방식이나 한국 음식 문화에 적응하는 방법 등 다양한 방면에 조언을 해주고 있다. 니콜은 "선수들이 한국에 대한 궁금증이 많다"며 "한국에 가서 적응할 수 있는 법 등에 대해 여러 가지 설명을 해주고 있다"며 웃었다.

니콜이 코리안 드림을 꿈꾸는 선수들에게 강조하는 성공 비결은 한국 문화에 잘 적응하는 것. 니콜은 "자신의 의사를 정확하게 설명하고 서로 소통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한국 선수들이나 코칭스태프와 대화를 많이 하는 게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공동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