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군 복무·재활 … 여전히 바쁜 한선수
AG·군 복무·재활 … 여전히 바쁜 한선수
  • 이종만
  • 승인 2014.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 어깨 수술 후 치료 전념 … 내년 8월 전역 후 대한항공 복귀
▲ 지난 6월2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4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네덜란드전에서 블로킹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는 한선수(2번). /연합뉴스
내년 8월 전역을 앞둔 국가대표 세터 한선수(29)가 최근 오른 어깨 수술을 받고 군 복무와 재활을 병행 중이다.

상근 예비역으로 복무 중인 한선수는 '근무시간'에 병역 의무를 소화하고 퇴근 후에는 재활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한선수의 원소속팀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 관계자는 22일 "한선수가 12월 초에 오른쪽 어깨 수술을 받았고, 구단 트레이너가 한선수 퇴근 뒤 돌보고 있다"며 "당연히 군 복무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한선수는 입대 전부터 오른 어깨에 통증을 안고 뛰다 완벽한 치료 없이 군 복무를 시작했다.

이후 전문적인 재활을 소화할 수 없는 상황에서 복무 중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선발되면서 훈련 기간 포함 3개월 동안 실전 경기를 뛰면서 상태가 더 악화됐다.

아시안게임 당시 한선수는 군 복무로 공백이 컸음에도 국가대표 주전 세터로 활약하며 '국내 최고 세터'의 입지를 다시 확인시켰지만 어깨에는 더 부담이 컸던 것이다.

결국 한선수는 복무 중인 부대의 허락을 받아 수술대에 올랐고, 대한항공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으면서 퇴근 후에는 재활에 몰두하고 있다.

한선수는 내년 8월 전역해 대한항공에 복귀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한선수가 지금 퇴근 후 개인훈련을 열심히 하고 있어 전역하는 8월에 1차 재활을 끝내고 기술 훈련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