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준 KOVO 총재 연임 확정
구자준 KOVO 총재 연임 확정
  • 이종만
  • 승인 2014.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준(64) LIG손해보험 상임고문이 3년 더 한국배구연맹(KOVO) 총재로 일한다.

KOVO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열고 구 총재를 재추대했다.

이사회 재적이사 ⅔ 이상의 동의와 추천을 받아 논의한 끝에 총회 출석인원(11명) 만장일치로 구 총재에게 연맹 제5대 총재직을 맡기기로 했다.

"이사회가 연임을 원한다면 3년 더 총재로 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온 구 총재는 이를 수락했다.

구 총재는 2012년 11월 제4대 KOVO 총재로 취임해 전임 이동호 총재의 잔여 임기 1년 6개월간 연맹을 이끌어왔다.

이 기간에 드림식스 매각과 신생팀 창단에 성공하며 구단과 연맹으로부터 신뢰를 쌓았다.

오는 6월30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연맹 이사회는 구 총재의 연임을 원했고, 임시총회에서 이를 결정했다.

구 총재는 2017년 6월30일까지 KOVO를 이끈다.

구 총재는 연임이 확정된 후 "1년 6개월 동안 임기를 수행하면서 시간상으로 매우 촉박했다. 드림식스 매각건이나 제7구단 창단에 매이다 보니 다른 일을 할 수 없었다"면서 "앞으로 3년이란 기간을 주셨기 때문에 배구 발전을 위해 초석을 다질 수 있는 일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 과제로 유소년 배구 인프라 확대, 우수심판 양성과 처우개선, 프로배구의 국제화 등을 든 구 총재는 한국프로배구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한편, 이사회는 이날 2014∼2015시즌 선수 샐러리캡을 남자부 20억원에서 21억원, 여자부 11억원에서 12억원으로 1억원씩 올리기로 했다.

/이종만기자 malema@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