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자랑스런 향토인 … 넋을 기리다
자랑스런 향토인 … 넋을 기리다
  • 오세광
  • 승인 2013.04.22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공덕인물 故 원경선·박제환 씨
시 탄생 40주년 기념 추가선정 시청로비 영정 게시
   
▲ 원경선 옹 영정사진.

민주당 원혜영 국회의원의 부친이며 '유기농의 아버지'로 불리는 원경선 옹이 '부천을 빛낸 분'에 선정됐다.

또한 박제환 전 농림부 장관이 '부천사랑이 큰 분'으로 선정돼 오는 22일 오전 11시 부천시청 1층 로비에서 영정 제막식을 연다.

부천시는 시 탄생 40주년을 맞아 부천시민의 부천사랑 정신을 더욱 함양하고 성숙한 부천의 이미지에 상징적 의미를 더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부천시 공덕인물을 추가 선정해 영정을 게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천을 빛낸 분'으로 선정된 원경선 옹은 1950년대 초 부천군 도당리에서 전쟁고아와 오갈 데 없는 사람들과 함께 사는 풀무원 공동체를 운영하며 선교활동을 펼쳤다.

국내 최초로 유기농업운동을 시작했고,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창설의 초석을 마련했다.

환경보존에 이바지한 공로로 'UN 글로벌 500 환경상',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 원경선 옹은 '한국 유기농의 아버지'로 일컬어지며, 평생 이웃사랑과 생명존중의 삶을 실천했다.

'부천사랑이 큰 분'으로 선정된 박제환 전 농림부 장관은 부천(역곡동)에서 출생해 평생을 부천인으로 살면서 부천군과 경기도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 박제환 옹 영정사진.

이어 제2대와 5대 국회의원과 제2공화국 시절 농림부장관을 역임했다. 1946년 개인소유 땅 43만㎡를 매각해 부천중학원을 설립, 1949년 학교 일체를 경기도에 기부해 공립학교로 설립인가를 받아 현재의 부천중학교로 발전했다.

부천시는 1999년 이미 두명의 부천을 빛낸 사람과 2명의 부천사랑이 큰 사람을 지정해 시청로비에 영정을 게시했다. 올해는 특별히 부천탄생 100년, 부천시 40주년을 맞이해 새롭게 두명을 선정했다.

/부천=오세광기자 sk816@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