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 능통 세무회계 전문가 키워요"
"중국어 능통 세무회계 전문가 키워요"
  • 김은섭
  • 승인 2013.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진세무대 - 中발해대 인재양성 협약
   
 


중국 국립종합대학인 발해대학교(총장 양옌동)와 파주시 탄현에 위치한 웅지세무대학교(총장 최영한)가 3일 중국어와 세무회계를 연계한 글로벌 인재양성에 합의하는 MOU를 체결했다.

두 학교는 이번 MOU체결을 계기로 교과과정 연계, 교환 학생, 연구 활동과 정보 교환 등 체계적인 업무협조를 통해 재학생들을 글로벌 인재로 키우는데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최 총장(오른쪽)은 "국제화되고 전문화된 시대, 세무회계를 전문으로 공부하는 우리 학생들이 중국어까지 제대로 익힌다면 학생들의 미래는 크게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며 "발해대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좋은 여건 속에서 중국으로 유학갈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정배(왼쪽) 발해대 한국교류처장은 "중국은 아직 세무회계 관련 학문 체계가 제대로 잡히지 않아서 중국어가 능통한 세무회계전문가가 많이 필요하다"며 "웅지세무대 학생들을 위해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파주=김은섭기자 kimes@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