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항공 14년 만에 국내 재취항
영국항공 14년 만에 국내 재취항
  • 인치동
  • 승인 2012.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최대 항공사 … 인천-히드로공항 주 6회 운항

유럽지역 최대 항공사인 영국항공(British Airways)이 14년 만에 국내에 다시 취항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영국항공이 3일 오전 10시45분 인천공항-런던 노선 취항을 계기로 본격적인 운항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영국항공의 인천공항-런던(히드로공항) 노선에는 B777-200기종(219석)이 투입돼 주 6회(인천 출발 월, 화, 수, 금, 토, 일) 운항한다.

영국항공은 세계 3대 항공 동맹체인 원월드(One World) 창립 멤버이자 전 세계 75개국 150개 도시에 3600만여명의 여객을 수송하고 있는 유럽 최대의 항공사다.

영국항공은 1988년부터 10년간 서울(김포공항)-런던 노선을 운항했으나 IMF 여파로 1998년 운항을 중단했다.

영국항공의 이번 재취항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4.6%씩 꾸준히 증가해온 한-영간 항공 수요와 더불어 양국 간 활발한 비즈니스 교류에 힘입은 것으로 인천공항공사는 보고 있다.

인천공항은 세계 3대 항공 동맹체의 하나인 원월드의 중심축을 이루고 있는 영국항공의 취항과 내년 5월 아메리칸항공(American Airlines)의 취항 결정으로 글로벌 항공 네트워크가 더욱 강화돼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의 역할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영국항공의 신규 취항으로 연간 10만여명의 직접적인 여객 증대 효과는 물론 유럽과 동북아의 허브공항간 항공 네트워크 연결에 따른 환승객 창출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치동기자 airin@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