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이상'이면 협동조합 설립 가능
'5명 이상'이면 협동조합 설립 가능
  • 이동화
  • 승인 2012.11.26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종·분야 제한없이 내달부터 시행

다음달부터 업종과 분야에 제한 없이 5명 이상이면 누구나 협동조합을 설립할 수 있도록 한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다.

경기도는 협동조합기본법의 원활한 시행 및 동 제도의 조기정착을 위해 협동조합 설립지원센터 설치 등을 포함하는 대응체계를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협동조합은 조합원에 의한 민주적 운영·공동소유·1인1표·배당제한 등 기존 상법상 주식회사와는 다른 독특한 기업모델로 새롭게 부각하고 있다.

이미 세계적으로 다양한 사업 및 업무영역에서 활성화돼 있으며 축구 명문 FC 바르셀로나, 세계 최대 보험회사 알리안츠, 미국의 통신사 AP통신 등이 협동조합 형태로 운영되는 기업이다.

도는 이번에 시행되는 협동조합기본법이 자활단체, 공동육아, 소상공인 등 다양한 형태의 소액·소규모 창업을 활성화 해 취약계층 경제활동 지원, 일자리 창출 등 서민·지역경제를 살리고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법 시행을 앞둔 지난 10월5일 두레생협, 안성의료생협, 경기개발연구원, 경기복지재단, 한국협동조합연구소 등 민·관·연이 참여하는 협동조합 정책협의체를 구성하고 현재 운영 중이다.

법 시행에 따라 일반협동조합을 설립하려는 사람은 5인 이상의 발기인을 모집해 정관작성, 창립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정관 및 사업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설립신고서와 함께 주된 사무소를 관할하는 시·도지사에게 제출해야 한다.

담당 부서는 검토후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30일 이내에 신고증을 교부한다.

협동조합 설립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경제정책과내 협동조합 설립지원센터(031-8008-4586, 4572)로 문의하면 된다.

신낭현 도 경제정책과장은 "앞으로 협동조합이 가진 장점과 가치를 널리 전파하고, 창업 및 경영 컨설팅 제공, 예비창업자 교육 등 협동조합 활성화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동화기자 itimes21@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