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준공영제 조정 대중교통 환승센터 설치
시내버스 준공영제 조정 대중교통 환승센터 설치
  • 박진영
  • 승인 2012.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2016년까지 추진

인천시가 오는 2016년까지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조정하고 지역 곳곳에 대중교통 환승센터를 설치한다.

인천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차 지방대중교통계획(안)'을 공고했다고 5일 밝혔다. 이 계획은 오는 2016년까지 시가 실시할 대중교통 정책을 담고 있다.

시는 이번 계획을 통해 버스 업체의 도덕적 해이로 준공영제 사업 전체가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하루 평균 버스 이용객이 지난 2009년 114명에서 지난 2010년 121만명으로 6% 증가했지만 수입금은 1% 감소했고, 사고비용은 36% 늘었기 때문이다. 반면 시 재정 지원 규모는 지난 2010년 1050억원으로 2009년 대비 62% 증가하는 등 계속 늘어나고 있다.

시는 각 버스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서비스 평가에 생산성 평가 항목을 추가하고,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차등지급하는 방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시는 또 대형 버스업체가 부실한 영세 업체를 인수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현재 37개 버스업체를 통·폐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는 적정 업체 수를 13곳으로 보고 있다.

신설 버스 노선에 대해서는 '노선입찰제'가 도입될 전망이다. 가장 적은 지원금을 받겠다고 써낸 버스 업체가 노선을 운영하는 형태를 띠게 된다. 이를 위해선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등 관련 법령의 개정이 필요하다.

이밖에도 시는 오는 2013년부터 부평구청역·원인재역·계양역·청라역·소래역·영종역에 대중교통 환승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2014년에는 루원시티, 2015년 검암역, 2016년에는 부평역과 동인천역에도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소요 예산은 57억원이다.

도시철도 분야에는 올해 확정된 철도 계획에 따라 ▲7호선 석남 연장 ▲인천 1호선 검단연장 ▲인천 2호선 검단지선 ▲인천 1호선 송도랜드마크시티 연장이 추진된다. 중기 추진 노선으로 인천 2호선 청라지선 연장과 영종 미단시티 연결노선이, 장기적으로는 송도 내부순환선, 송도-주안 노선, 영종 하늘도시 연결노선이 검토되고 있다.

한편 시는 이번 계획을 통해 오는 2016년까지 대중교통수단 수송분담률을 현행 43.2%에서 47.5%로 늘리고, 자가용 분담률을 41.8%에서 38.4%로 줄일 계획이다.

/박진영기자 erhist@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