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인천시 … 현안 해결 기댈 곳 없다
외로운 인천시 … 현안 해결 기댈 곳 없다
  • 이주영
  • 승인 2012.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립公·IPA 등 공기업,'청라지구 악취·신항 홀대론'소극적 대응

인천시가 '인천 속 중앙 공기업' 때문에 속앓이 중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까지 인천의 핵심사업을 다루지만 정작 인천시와는 별개다.

인천시는 여름을 앞두고 또다시 악취와의 전쟁이 예고됐지만 별 뾰족한 수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오는 7월부터 청라지구에 입주, 아예 수도권매립지와의 일전을 계획했다.

하지만 쓰레기 반입이 끝나지 않는 이상 악취 발생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이유는 인천이 단 1푼도 지분이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공사측은 인천의 요구에는 귀를 막고, 71.3% 지분을 보유한 서울과 28.7%의 환경부 눈치만 본다.

문제 해결을 위해 송 시장은 "쓰레기 매립공사의 지배구조도 바꾸고 인천시의 지분참여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실현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명칭과 위치만 '인천'에 존재할 뿐 기관운영에 대한 인천의 배려는 미미하다.

최근 7년 연속 '세계 최고 공항상'을 받았지만 인천으로서는 옆집 얘기일 뿐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최고 의결기구인 12명의 이사진 중 인천 몫은 단 1명도 없고, 그나마 여당 몫으로 진출했던 지역 출신 A 이사는 최근 특임장관실에 자리를 얻으며 인천과 연관된 이사는 전무한 상태다.

배후시설과 스카이 72골프장 임대 등으로 발생한 100억 원 남짓한 지방세가 전부다.

얼마 전 개관한 영종하늘문화센터 운영비 문제를 놓고 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중구가 옥신각신해 겨우 인천시설관리공단이 맡고, 인천경제청이 운영비를 대는 것으로 교통정리됐다. 인천국제공항이 복지 차원에서 투자했으면 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달 초 국토해양부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58% 축소를 결정했다. 인천항만 미래의 꿈을 꺾어 놨지만 이를 대하는 인천항만공사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국토부 지휘를 받는 인천항만공사에게 정면 대응을 기대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일각에서는 인천항만공사가 아암물류2단지의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위해 국토부의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축소 계획을 알면서도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토부가 홀로 인천신항 죽이기에 나서기 힘든 만큼 '사전 청취'의 역할을 인천항만공사가 맡았고, 인천항만공사는 없는 살림에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과 16m 증심 문제를 한 방에 해결한 셈이다.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인천에 위치한 중앙 공기업이 시민과 함께 호흡하기 보다는 시민들의 정서를 외면해 온 것이 사실"이라며 "보다 진정성 있는 시와 시민에 대한 배려가 아쉽다"고 말했다.

/이주영기자 leejy96@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