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방송'시청률 경쟁 치열
'오디션 방송'시청률 경쟁 치열
  • 윤신옥
  • 승인 2012.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탄생2 1.3P 하락·보이스 코리아 1.1P 상승

MBC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2'의 시청률이 두 번째 생방송 경연에서 하락했다.

18일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위대한 탄생2'는 전날 전국 기준 12.7%, 수도권 기준 1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각각 0.9%포인트, 1.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이승환의 멘티 최정훈과 윤일상의 멘티 샘 카터가 탈락했다.

'위대한 탄생2'보다 1시간 늦게 방송된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는 케이블 유가구 기준 지난주보다 1.1%포인트 오른 3.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보이스 코리아'를 동시에 방송한 엠넷, KM, XTM, 온스타일 등 4개 채널을 합한 수치이며, 분당 최고치는 4.9%였다.

전날 방송에서는 '슈퍼스타K 2' 우승자 허각의 쌍둥이 형 허공과 가수로 활동했던 강미진, 장은아 등이 주목을 받았다. 참가자를 둘러싼 코치들의 영입 경쟁도 볼거리를 선사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