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 많던 월미은하레일 결국 포기

교통공사"원점 재검토"… 수백억 낭비 책임론 커질 듯

2011년 01월 21일 00:00 금요일

인천교통공사가 결국 월미은하레일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 무리한 공사로 수 백 억원을 낭비했다는 비난과 책임 공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2면>
인천교통공사는 20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교통공사가 시공사인 한신공영 등 9개 업체와의 설치공사 관련 중재소송에서 승소한 데 따라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중재 결과 한신공영은 교통공사에 공사 지연 책임 비용과 공기 연장에 따른 감리비 42억9천8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
박규홍 교통공사 사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소송을 계기로 사업을 다시 검토하기로 내부 결정을 내렸다"며 "최근 일본 모노레일 전문가가 월미레일을 약식 점검한 결과 이 상태로는 운행은 불가하다는 답을 해와 원점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공사는 한신공영이 턴키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 만큼 공사비 853억원에 대해서도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이미 설치가 끝난 레일을 철거하는 것에 대해서는 "철거 작업은 한신공영측이 판단해야 한다"며 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철거 비용은 공사비의 10%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운행 불가 방침에 대해 인천시도 반기는 분위기다. 안전이 검증되지 않은 시설을 무리하게 도입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공사 신년 업무보고 자리에 참석한 행정부시장이 월미레일 사업을 두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찾아내 문책하라'는 주문을 했다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계획 단계부터 삐걱댔던 사업이 '중단'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예산 낭비라는 비판과 함께 당시 사업을 진행했던 공무원들에 대한 문책이 줄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유리기자 rainworm@itimes.co.kr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