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끝 포문연 민주당
침묵끝 포문연 민주당
  • 승인 200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동안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온갖 독설과 험담에 무대응을 상책으로 삼아온 민주당이 20일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적극 공세에 나서 주목된다.

 정동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대통령측의 언동에 대해 『오늘부터 용납하지 않겠다』고 선언, 대(對)YS 대응기조의 180도 전환을 분명히 했다.

 이러한 선회 배경에 대해 정 대변인은 『나라 망친 주범으로 법정에 섰어야 할 사람들인 김 전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터무니없이 현정권을 헐뜯고 거짓말로 대중선동을 하고 있는 선거상황에서 국민들이 속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대응변화는 단순히 YS와 이총재의 대여 「거짓말」을 바로잡기 위한 맞대응 차원이 아니라, 「YS=이회창」 전략구사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 대변인은 한나라당 홍사덕 선거대책위원장의 전날 YS 방문을 지적, 『YS와 이총재의 결탁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함으로써 이 점을 뒷받침했다.

 그는 『김영삼씨는 실질적으로 한나라당의 태상왕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회창씨는 김씨의 후계자임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나라 망친 대통령은 국정을 논할 자격이없는 만큼 김 전 대통령은 국내정치에서 퇴장하고 정치개입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민주당은 YS의 「정치무대 퇴장과 정치개입 중지」를 요구했으나, 실제로는 YS를 자극, 전면 등장을 유인하는 측면이 더 강하다.

 이러한 전략을 통해 YS에 부정적인 여론이 강한 수도권과 대구·경북지역에서 이총재의 이미지를 약화시키는 동시에 YS에 대한 향수가 남아있는 부산지역에서 민주국민당의 기사회생을 돕자는 생각이 민주당의 전격적인 대(對) YS 공격에 깔려 있다고 당 주변에선 보고 있다.

 정 대변인은 이날 김 전 대통령과 이총재 이름의 뒷글자인 삼(三)과 창(昌)을 따 「삼창(三昌) 동맹」이라고 부르며 『IMF(국제통화기금) 위기를 초래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며, 나라를 망치는 등 국민을 3번 찌른 동맹』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연합〉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