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병역비리 소환 불응키로
한나라 병역비리 소환 불응키로
  • 승인 200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20일 병역비리 의혹에 대한 검·군 합동조사단의 소환조사에 일절 응하지 않는 한편 관련 후보들을 선거후 검찰에 자진 출두시키기로 방침을 정했다.

 김중위 병역음해대책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병역수사는 총선용 기획공작 수사이고 정치적 야당탄압용 수사』라고 비난하고 『우리는 이 조사를 총선후로 미룰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면서 당론으로 총선이전에는 절대로 응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원창 선대위 대변인도 『검찰의 선거전 소환은 야당 후보를 음해하거나 흠집을 내기 위해 검찰력을 동원한 신관권선거』라며 『우리 당은 해당 후보들을 선거가 끝난 직후 검찰에 자진 출두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검찰이 이런 방침에도 불구, 소환을 강행할 경우 모든 당력을 결집해 맞설 것』이라면서 『병역수사를 빙자해 우리 당 후보들의 개인 사생활을 폭로할 경우 해당자 소명자료를 사실 그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로부터 두 아들의 병역의혹과 관련해 소환을 통보받은 이우재 의원은 해명자료에서 『장남은 지난 90년 4월 대림역에서 전철과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오른쪽 폐의 일부를 잘라내는 대수술을 받은 후 90년 11월 제2국민역에 편입됐고, 차남도 71년생 남자가 너무 많아 재수생중 신체검사 2급판정자 대부분을 보충역으로 복무토록 한 병무청 지침에 의해 방위근무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의원측은 『당시 이의원은 재야인사로 민주화활동을 하며 어렵게 살아가는 중이어서 어떠한 병역비리와도 연계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연합〉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