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장성'의 벽은 높지 않았다
'만리장성'의 벽은 높지 않았다
  • 정찬흥
  • 승인 2010.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배구대표팀, 세계선수권서 3 - 0 완승

한국 여자배구가 중국의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박삼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대표팀은 31일 저녁 오사카시 중앙체육관에서 열린 2010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D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전에서 3-0(25-22 25-23 25-23)으로 완승을 거뒀다.
중국을 상대로 이변을 연출한 한국은 3연승을 달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특히, 3경기 동안 1세트도 허용하지 않는 저력을 과시했다.
한국은 이날 캐나다를 물리친 러시아와 함께 3연승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점수득실률에서 뒤져 조 2위를 마크했다. 중국은 1승2패를 기록했다.
이날 한국의 승리는 감독의 박삼용 감독의 작전은 물론이고 주포 김연경(24득점), 황연주(16득점), 한송이(14득점) 등이 고른 활약을 펼쳤고, 세터 김사니의 노련한 경기운영과 양효진, 김세영의 철벽 블로킹, 교체멤버들의 활약 등 모든 것이 완벽하게 어우러졌기에 가능했다.
이날 한국은 대어를 낚았다. 한국은 중국과의 역대 전적에서 10승55패로 열세에 있었다. 더욱이 2002년 독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3-0으로 이긴 이후 15연패를 기록 중이었다. 국제배구연맹(FIVB) 랭킹에서도 중국은 3위, 한국은 21위다.
하지만 박삼용 감독은 경기에 앞서 "중국이 예전만 못한 전력"이라고 평가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1세트 시작과 함께 중국의 강력한 서브에 휘둘리며 내리 3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곧바로 반격에 나서며 균형을 이뤘다. 16-16 동점에서 한국은 저력을 발휘했다. 센터 김세영의 블로킹으로 역전에 성공한 뒤 김사니의 서브에이스, 한송이의 공격이 성공하며 3점차로 달아났다.
20-19로 앞선 가운데 김연경은 통쾌한 후위공격을 성공시키더니 이어 내리 4점을 혼자서 따내며 첫 세트를 가져왔다. 김연경은 1세트에서만 10점을 올렸다.
2세트에서는 중국의 불안한 리시브 덕을 톡톡히 봤다.
시소게임이 계속된 가운데 중국은 리시브 불안으로 제대로 공격이 이뤄지지 못한 반면 한국은 다양한 공격으로 중국을 공략했다. 한국은 24-23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결국 한송이가 마무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2세트도 따냈다.
한국은 3세트에서도 여세를 몰아 중국의 추격을 따돌렸다.
박삼용 감독은 "중국의 주 공격수 왕 이메이의 공격을 막는 작전을 가지고 나왔는데 주효했다"면서 "첫 세트에서 승리하면서 선수들이 큰 자신감을 가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에 중국을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는데 이날 승리로 아시안게임에 대한 자신감도 생겼다. 중국이 더 많은 준비를 하고 나올테지만 우리도 또 다른 준비를 하겠다"고 자신했다.
한편, 한국은 2일 오후 4시15분에 같은 장소에서 러시아와 4차전을 갖는다.

/뉴시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