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부동층 공략 총력전
與野 부동층 공략 총력전
  • 승인 200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총선을 24일 앞둔 20일 현재 지지후보를 정하지 못한 부동층이 최대 40%선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남은 기간 부동층 공략에 총력을 기울여나가기로 했다.

 여야는 특히 부동층중 상당수가 정치 무관심층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정책개발에 주력할 방침이어서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선심공약 남발이나 상대방 정책에 대한 비방전도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 부동층이 40%를 넘는 것으로 보고 이들의 지지확보가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부동층 유인에 당력을 집중시켜나가기로 했다.

 특히 민주당은 최근 수도권에서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은 「국가채무 4백조원」 주장 등이 먹혀든 결과라고 보고 이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이번 총선에서 여당이 안정의석 확보에 실패할 경우 경제 재도약에 큰 차질을 빚게될 것이라는 논리를 지속적으로 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나라당은 「2·18공천」 파동 후유증을 딛고 서울 등 수도권지역의 지지세가 완연한 회복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 앞으로 부동층을 집중적으로 공략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에따라 부동층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부(富) 배분의 「20대 80」 논쟁에서처럼 서민층과 중산층의 상대적 박탈감과 경제적 소외의식을 다독여줄 수 있는 생계안정대책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자민련은 부동층의 대부분이 보수성향의 유권자들이라고 보고 이들의 결집을 위해 「보수세력 대연합론」의 확산을 최우선적 선거전략으로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자민련은 민주당과 한나라당을 「색깔과 노선이 불분명한 정당」으로 몰고 총선을 보수 대 혁신의 대결구도로 몰고나가기로 했다.

 민국당도 한나라당 공천파동에 따른 이탈표를 중심으로 부동층을 집중 공략하고, 수도권 및 여타 지역에서는 「1인지배정당 청산론」을 배합시키는 방법으로 부동표를 흡수, 전국적으로 고른 득표를 통한 전국구 확보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연합〉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