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화성 포함 수원시 광역시 추진 관련
오산 화성 포함 수원시 광역시 추진 관련
  • 승인 200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화성을 포함하는 수원시의 광역시 추진계획과 관련 경기도가 강한 불만을 표출하는 등 양 자치단체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경기도 입장에서 보면 수원·오산·화성 등 3개 시·군이 광역시가 될 경우 도세가 크게 감소함은 물론 경기도의 특별도 추진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또 수원시가 광역시로 승격할 경우 수원시와 규모가 비슷한 성남 부천 등도 광역시로 승격돼야 한다는 논리가 성립돼 자칫 경기도의 「공중분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수원시의 광역시 추진계획은 시장 개인의 욕구에 불과한 것으로 중앙정부에서도 실현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사항』이라며 노골적인 불만을 토했다. 이와관련 최인기 행자부장관은 지난달 27일 경기도청을 방문했을때 수원시의 광역시 추진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부는 그럴 생각도 없고 가능성도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수원시와 시의회는 광역시 추진에 강한 집착을 갖고있어 경기도와의 한판 대결이 불가피 할것으로 보인다. 경기사회연구소는 25일 오후1시부터 수원시내 한 호텔에서 「행정구역 통합 타당성 조사용역에 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지난해 수원시의회가 수원·오산·화성 등 3개 시·군의 통합 타당성에 대한 조사를 의뢰한데 대한 결과 발표 형식으로 열리는 것. 이자리에서 경기사회연구소 이달순 소장(수원대학교 금융공학대학원장)은 『역사성과 지역발전 등 여러 측면에서 광역시 추진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발표한다.

  〈김인창·임호섭기자〉 hslim@inchonnew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