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도심 군부대 '외곽으로'
양평 도심 군부대 '외곽으로'
  • 승인 200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20사단 관할 방공대대 등 4곳 이전 추진
양평군은 11일 도심 지역에 주둔중인 육군 20사단 관할 군부대 시설 4개를 도심 외곽지역으로의 이전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이전 대상 군부대 시설은 20사단 예하부대인 방공대대(용문면 다문리. 7만7천88㎡), 61여단본부(옥천면 옥천리.4만851㎡), 의무대대(양평읍 오빈리.2만4천65㎡), 화학대(용문면 광탄리.1만5천9㎡) 등이다.

이들 부대는 30여년이 넘게 행정타운 이전 대상 부지 또는 역세권에 위치해 있어 도시발전에 저해요인이 된다는 지적을 받아 왔으며 군부대 이전은 그동안 주민들과 양평군의 최대 숙원사업이었다.

양평군은 지난해 9월 부대이전사업을 전담하는 '생태행복기획추진단'을 출범시켜 20사단과 실무협의를 벌였고 지난해 11월 20사단이 제시한 군사시설 이전 대체부지에 대한 실사를 마쳤다.

이어 지난 1월 '군사시설 이전 합의각서(안)'를 만들어 20사단에 협의를 요청해긍정적인 답변을 얻으면서 양 측이 사실상 이전에 합의한 상태이며, 육군본부와 국방부가 승인하면 내달 중으로 합의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방공대대와 화학대는 용문면 광탄리 대체부지로, 61여단본부와 의무대대는 옥천면 옥천리 대체부지로 각각 이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평군은 1천억원 이하로 추정되는 이전 비용은 민간자본을 유치해 충당할 예정이며 완전 이전까지 7~8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육군에서도 현재 분산돼 있는 군부대 시설을 가까운 지역에 통합주둔시키면 부대이동 시간이 단축되는 등 지휘통제가 용이함에 따라 부대이전을 환영하고 있어 이들 4개 부대의 이전 가능성은 매우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20사단이 지난 1978년 양평에 주둔하면서 예하 61여단본부와 의무대가 주둔하기 시작했으며 이어 방공대대가 1985년, 화학대가 1993년부터 현재 위치에 자리잡아왔다.

/양평=김광섭기자 blog.itimes.co.kr/gski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