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시장 금명 소환조사
崔시장 금명 소환조사
  • 승인 1999.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은행 퇴출방어 로비사건을 수사중인 인천지검은 27일 서이석 전

경기은행장으로부터 은행 퇴출방어 로비와 관련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기선 인천시장의 소환을 앞두고 사법처리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검찰은 최시장이 경기은행 퇴출전인 지난해 5월 은행 퇴출방어 로비와

시금고 선정 대가로 서 전행장으로부터 2천만원을 받았으며, 또 그동안

명절때마다 수백만원씩을 떡값 등의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포착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최시장을 금명간 소환해 조사를 벌여, 혐의사실이

확인되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최시장이 받은 액수가 많지 않고 최시장이 선거를 앞두고 돈을

받는 등 정치자금의 성격도 배제할 수 없어 불구속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시장이 서 전행장으로부터 받은 돈 이외에 경기은행에

부당대출 압력을 행사해 준 대가로 관내 모 업체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내사를 벌여 온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혐의사실이 밝혀질

경우 구속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이에 따라 최시장에 대한 소환조사를 앞두고 관련 법률을

검토하는 등 사법처리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서 전행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이영우씨(57·구속)를 소환,

1억원의 사용처를 추궁하는 한편, 이영작씨(58)를 동원해 경기은행

퇴출방어 로비를 벌였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또 주혜란씨를 상대로 4억원의 사용처와 되돌려 준 돈의

조성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혁철·송금호기자〉

khsong@inchonnew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