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1만톤 갑문 조기개통
인천항 1만톤 갑문 조기개통
  • 승인 1999.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보수공사중인 인천항 1만t급 갑문이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개통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오는 31일 끝낼 예정이었던 1만t급

갑문 보수공사를 8일 앞당겨 23일 마무리, 24일부터 정상 가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해양청은 그 동안 하루 4시간씩 작업시간을 연장한데다 비가

올 경우를 대비한 전천후 천막을 설치, 작업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갑문보수공사로 입·출거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선사 등 인천항

관련 업계의 불편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

 인천항 1만t급 갑문은 지난 6월1일 2개월 일정으로 3년에 한 번씩

실시되는 정기보수공사에 들어갔었다.

 인천항 갑문관리사무소 오세훈 소장은 『갑문실충수와

제수문철거, 수중레일설치, 주행로점검에 이은 시운전과정을 거쳐

24일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힌뒤 『인천항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조기완공을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수기자〉

islee@inchonnew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