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세
운세
  • 승인 2005.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6일 토요일 (음10월 25일)

쥐 띠; 22세 지나친 의지를 가지고 있어 자칫 실언하기 쉬우니 언행에 조심. 34세 착실함으로 일관하면 원하던 바를 이룸. 46세 때에 따라서는 상대의 의견에 따라야. 58세 한 가지 생각에 얽매여 자기 말만 내세우지 말아야. 70세 마음이 흥분되면 만사가 지연되니 차분한 마음이 필요.

소 띠; 21세 격식만 내세우지 않는 가벼운 분위기가 중요. 33세 상호의 의지를 교류하여 좋은 기회를 얻음. 45세 자기 멋대로 좋은 상황으로만 판단하면 후반에 손실이 많이 따름. 57세 작은 일이라 하여 경시하고 아무렇게나 처리해 버리지 말아야. 69세 물심양면으로 즐거움이 있는 날.

범 띠; 20세 일의 경중을 따지지 않고 가볍게 처리하면 후에 손실만 따름. 32세 겉으로 좋게 보여도 문제가 많이 발생하는 날. 44세 불필요한 일 또는 급하지 않은 일은 버리고 본분에 전념할 것. 56세 눈앞의 문제 처리가 중요. 68세 좋고 나쁨을 표면에 드러내지 말고 주변과 조화를 생각.

토끼띠; 19세 작은 일에 연연하면 큰 것을 잃을 수 있음. 31세 다른 일에 관심을 두지 말고 신변의 정리에 힘쓸 것. 43세 독단적인 행동은 일을 악화시킴. 55세 일에 따라서 남의 도움도 받을 수 있으나 자력으로 함이 바람직. 67세 급해도 깊이 생각하고 행동을 취할 것.

용 띠; 30세 부족함을 보충하면 순조롭게 진행되니 작은 일에도 세심함을 기울어야. 42세 필요없는 일에 손대지 말아야 시간의 낭비를 줄임. 54세 다소 노고가 있지만 무사히 일의 끝맺음을 맺음. 66세 가벼운 기분으로 분위기의 활성화를 도모. 78세 대인관계가 원활하게 이루어 짐.

뱀 띠; 29세 즉흥적인 판단은 수고가 따르니 계획을 세워 꼼꼼히 처리해 가도록. 41세 안일하게 있다가 뜻밖의 실수가. 53세 방법을 잘못 써서 작은 일에서 상심이 따름. 65세 자만이나 과시는 버리고 말보다 실천을 해 보이는 것이 만사를 원활히 진행. 77세 부족한 일은 신속히 보충하도록.

말 띠; 28세 그때그때의 분위기로 선택함은 위험. 40세 혼자의 힘으로 돌진한다 해도 한계가 있으니 좋은 협력자를 구해 함께 하도록. 52세 의견이 통하지 않아 불쾌한 생각이 들지만 마음을 넓게 가지면 점차 운이 상승. 64세 사리사욕을 쫓으면 좋은 일이 없음. 76세 작은 일에 최선을.

양 띠; 27세 급히 서두르다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많음. 39세 억압이나 제약을 받아 활동이 어려운 날이니 굳이 움직이지 말고 차후를 관망해야. 51세 노력을 들인 만큼 공이 있는 날. 63세 물리적인 힘보다 머리를 쓰는 지혜를 갖도록. 75세 아랫사람에게 거들먹거리면 모든 일이 역효과.

원숭이띠; 26세 생각대로 전개되지는 않지만 의지는 명확히 나타낼 것. 38세 활력은 넘치나 밖으로 드러내 남한테 시기를 당하게 됨. 50세 사소한 시비로 출발점으로 다시 되돌아감. 62세 예민한 판단이 효과를 내는 날. 74세 기력이 왕성해 하는 일마다 순조롭게 나가나 이익은 없음.

닭 띠; 25세 불분명한 일에 힘을 소비하지 말고 잘 판단하도록. 37세 기다린 만큼 좋은 결과를 얻을수 있는 날. 49세 제약이 많아 피곤한 날이니 진로를 변경해 다시 시작해 보도록. 61세 대소사도 전체적 조화를 생각하여 초점을 하나로 모아야. 73세 바쁜 날인 만큼 재빠르게 대처.

개 띠; 24세 대인관계는 대립적인 분위기를 극히 피하고 조심할 것. 36세 원활하고 협조적인 방법으로 다음을 준비해야. 48세 독단적으로 처리하면 정체나 지장을 가져오니 머리를 맞대고 대화 할 것. 60세 무리한 일은 일체 멈춰야. 72세 부담스럽고 힘든 만큼 일의 성취는 없음.

돼지띠; 23세 서두르다 실수가 따르니 사색의 시간이 필요한 날. 35세 이익에 끌리거나 손익만을 생각해 자기 페이스를 잃지 말도록. 47세 고쳐할 일을 중도에서 그만두지 말아야. 59세 때의 흐름에 역행하지 말고 전진해야. 71세 완전한 준비에서 일을 확실히 처리해야 체면에 손상이 없음.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