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장비 침몰선 인양구난함10년방치
고가장비 침몰선 인양구난함10년방치
  • 승인 2004.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이 침몰선 인양을 위해 함정을 건조해놓고 장비고장과 전문인력부족으로 10여년째 제대로 활용을 못하면서 유지보수비로만 1천억여의 국가예산을 낭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농림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열린우리당 박홍수(비례대표) 의원은 “해경이 지난 1994년 3월 외국에서 도입한 고가장비가 장착된 침몰선 인양 구난함 3001함(3천268t급)을 건조했으나 이들 장비를 사용해보지도 못한 채 지난 10년 동안 창고에 방치, 국민세금을 헛되게 낭비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 배에 있는 수억원대의 고가장비인 자동선위고정시스템(DPS)과 무인수중카메라, 살베이지, 포화잠수장비 등은 고장으로 아예 작동을 못하고 있는가 하면 해저탐색기는 다룰 줄 아는 인력이 없어 사용을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같은 사실을 지난 14일 부산 다대포항에 있는 3001함 장비보관창고를 불시에 방문해 직접 확인했다”며 “해경이 지난 10년간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면 심각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3001함이 침몰선 인양이라는 구난함의 목적을 상실함에 따라 사실상 수백억원 이상의 장비 손실액과 함께 이후 10년간 운영·수리·인건비 등 비용을 더하면 함정 본래 목적에 대한 손실액은 1천억원을 훨씬 넘어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국내 연근해에 침몰돼 있는 선박은 모두 1천498척으로 이 가운데 연료를 싣고 있어 기름유출 등 대량 해양오염이 예상되는 선박은 16척인데 3001함이 제 구실을 못함에 따라 해양오염과 사고위험성은 그만큼 높아진 셈”이라고 박 의원은 강조했다.
 이승재 해경청장은 이에 대해 “3001함이 구난함으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시속 25노트 이상의 속력을 낼 수 있어 경비업무를 담당하는데 문제가 없다”며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활용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백범진기자 bjpaik@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