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의혹 김선화 안양시의원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완료
투기의혹 김선화 안양시의원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완료
  • 이경훈
  • 승인 2021.04.08 19:51
  • 수정 2021.04.08 19:46
  • 2021.04.09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전현직 15명 1차조사도 마무리

경찰이 2017년 안양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 시절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사들인 혐의를 받는 김선화 안양시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관련기사 : 인천일보 2020년 4월22일자 19면 '안양시의회 의장 부동산투기 의혹'

이와 함께 경찰은 지난 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고발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15명에 대한 1차 조사를 마무리했다.

안양만안경찰서는 8일 김선화 시의원 자택과 안양시의회 사무실 등 2곳에 수사관 8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김 의원은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였다. 이곳은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에서 200여m 떨어져 있다.

앞서 김씨는 석수역 신설 계획이 발표되기 20일 전인 2017년 7월2일 석수역 부근에 대지 160㎡, 2층짜리 건물 58.93㎡를 샀다. 석수역 신설에 대한 계획은 2017년 7월21일 국토부의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그는 매입한 주택에 거주하지 않고 제3자에게 전세를 줬다.

지난 1월부터 수사를 이어온 경찰은 지난달 29일 김 시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안양만안경찰서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진술한 부분 중 확인해야 할 사항이 있어 압수수색을 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어서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도 이날 현직 직원 2명을 불러 조사했다.

이에 따라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 처음 투기 의혹을 제기한 15명에 대한 피의자 조사는 일단락됐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고발되거나 의혹을 받는 나머지 직원에 대한 피의자 조사도 신속히 진행하겠다”며 “이미 조사를 마친 직원 중에서도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추가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