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땅투기…군공항 이전 후보지 의혹 살핀다
군도 땅투기…군공항 이전 후보지 의혹 살핀다
  • 이경훈
  • 승인 2021.04.08 19:51
  • 수정 2021.04.08 19:49
  • 2021.04.09 1면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내부 정보로 땅 매입 정황 확인
국방부, 담당 직원들 정보 수집중

부동산 투기 후폭풍이 수원과 화성 일대 군공항 이전 사업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군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사들인 정황이 확인되자, '군공항 이전 사업 부지'를 샅샅이 뒤지기로 하면서다.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지정된 화성 화옹지구는 이미 투기세력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8일 국방부는 군 관련 사업 지역에서 내부 정보를 악용한 부동산 투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국방부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거나 담당했던 직원들의 동의를 받아 정보를 수집 중이다.

이는 한 군무원이 고양 창릉 신도시 개발과 관련된 정부 발표가 있기 전 인근 토지를 사들였다는 의혹으로 인한 후속 조치다.

현재까지 국방부는 조사 방식과 문제로 삼는 부분을 철저히 비밀에 부치고 있으나, 과거부터 투기 의혹을 불러일으킨 화성 화옹지구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가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예비이전후보지로 지정된 화옹지구 일대는 2019년 이후 똑같은 크기, 똑같은 모양의 주택이 줄줄이 들어섰다. 주택은 콘크리트보다 값이 싼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방 2개에 화장실을 갖췄지만 아무도 살지 않는 소위 '깡통주택'이다.

군공항 이전에 따라 전투기 소음(웨클) 반경 내 토지·건물 보상을 노린 투기세력의 전형적인 수법이다. 또 이곳은 사업으로 인한 도로·주택·상업시설 등 개발 가능성 탓에 토지 가격도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한 상태다.

공직자 투기 여부는 앞으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국방부는 이 같은 이유에서 화옹지구를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화성시는 토지 보상을 노린 투기세력의 소행으로 특정하고,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부대 이전, 기부 대 양여, 군 공항 이전,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등 4개 사업 관련 업무 담당자 전원을 특정하고 조사하고 있다. 사업지 등을 자세하게 밝힐 수 없다”며 “개인정보 활용동의서를 받아 국토교통부에 부동산 거래내역 조회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성시민2 2021-04-09 11:12:45
군공항 이전해야 수원에서 전철연결해줄수 있다
군공항 이전해야 국제공항생긴다더라 카더라로
블로그광고 현수막 라디오 tv광고까지 하던데
그런거 후원하는 단체들중에 화홍에 땅사둔 사람 천지일꺼라고 생각이 드네요.

별나라화성 2021-04-09 10:58:29
수원에서 화성 화옹지구로 비행장 이전하는것을 땅 투기하신분들이 현재 이전을 요구 하고 있거나 요구 한다면 관련 있으신분은 낱낱이 조사하여 몇배로 환수및 추징 하여야 하며 (만약 이전한다면 투기로 인한 시세차익으로 금전적인 혜택을 누릴것으므로) 그로인한 땅값상승에 책임을 물어야 할것입니다, 아울러 여론조작을 통하여 화옹지구로 이전하는것은(또는 소문을 퍼뜨리는분) 없어야 할것이며 그로인한 결과는 문책이 따라야 할것입니다.

화성시민 2021-04-09 08:56:58
수원시 군공항이전부서 공무원과 가족지인까지 전수조사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