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기념관 '대통령 전두환' 석판 연내 뜯어낸다
인천상륙작전기념관 '대통령 전두환' 석판 연내 뜯어낸다
  • 이순민
  • 승인 2021.04.08 19:37
  • 수정 2021.04.08 19:28
  • 2021.04.09 인천판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미화 시설물 청산' 물결 속 인천 시민사회·정치권 '철거' 목소리
인천시, 교체 비용 추경안 반영 계획…헌시 비문엔 '남북 평화' 담기로
▲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 설치돼 있는 '대통령 전두환' 기념 석판.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 '대통령 전두환' 이름으로 새겨진 석판이 철거된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지난해 '전두환 미화 시설물 청산'과 '군부독재 흔적 지우기' 목소리가 커진 이후 수개월간의 검토 끝에 인천시가 기존 석판을 새로운 시설물로 교체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인천상륙작전기념관 기념 비문 정비 계획'을 수립했다고 8일 밝혔다.

정비 방향의 핵심은 전두환씨 관련 시설물 철거다. 지난 1984년 시민 성금 15억원과 시비 28억원 등 총 43억원을 들여 건립된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는 '대통령 전두환'이 새겨진 현판이 설치돼 있다. 시 문화유산과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보훈단체와 학계 등의 의견을 수렴한 끝에 석판을 철거하고, 새로운 시설물을 설치하기로 결정했다”며 “추가경정예산안에 비용이 반영되면 올해 안에 철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상륙작전기념관 석판은 '전두환 미화 시설'로 지탄받았다.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연수구 흥륜사 정토원에 걸려 있던 '전두환 친필 현판'이 교체되면서 이런 여론은 거세졌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지난해 9월 성명을 통해 “전국적으로 전두환 미화 시설물의 흔적 지우기가 확산되고 있다”며 “민주주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과거사를 청산해야 한다”며 기념 석판 철거를 촉구했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도 기자회견을 열어 “기념탑 석판에 아직도 전두환의 이름이 버젓이 남아 있다. 이것은 자유와 민주의 수호를 위한 기념탑 취지에도 맞지 않으며 평화를 지향하는 인천시민을 부끄럽게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도 지난해 9월18일 조성혜(민·비례) 의원의 '전두환 미화시설 교체·철거 요청'이 이어지자 시는 정비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시는 현판과 함께 헌시 비문도 동시에 교체하기로 했다. 시대적 흐름에 맞춰 '반공'이 아닌 '남북 평화' 주제를 담는다는 구상이다. 인천상륙작전기념관이 시민 성금으로 지어진 점을 고려해 시민 공모를 거쳐 새로운 헌시를 채택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철거하는 비문은 폐기하지 않고 기록화 작업을 거쳐 기념관 수장고에 보관할 계획”이라며 “헌시 공모 일정을 고려하면 비문 교체 작업은 올 하반기에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olgol 2021-04-09 12:01:13
인천시는 각성하라 5.18민주화는 민주화고.. 전두환기록은 역사다
왜,전대통령도 대한민국대통령이고,국민들이 뽑아준 대통령이다
인천시는 그렇게 할일이 없나요..놔화부동 하지마시고 그냥 나쁜역사도 역사고 하니
그냥 두세요.. 아니면 기념관도 철거해주시고..
후대를 위에서 그냥 보존 하시길 바랍니다.
만약,철거 하려면 인천시민이 결정 하도록 조치 되도록 하시던지..
시민단체들은 특정세력쪽으로 편향되어 있써..인천시민 전체의사가 아니다.
제발 심시숙고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