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판선·KTX 인천역 연장, 기존사업 포함시 실현 가능
월판선·KTX 인천역 연장, 기존사업 포함시 실현 가능
  • 김신영
  • 승인 2021.04.05 19:09
  • 수정 2021.04.05 19:08
  • 2021.04.06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장안 반영시 비용 2.34%만 증가
경제 타당성 재조사 의무도 사라져
시 별도 추진하면 사업비 전액부담
“정부·지역 정치권 관심 필요” 주장
수도권 전철 1호선 인천역.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전철 1호선 인천역. /사진=연합뉴스

월판선(월곶·판교선)과 KTX의 인천역 연장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국책사업인 월판선 노선에 이를 포함하면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가 철도 연장 사업을 별도로 추진하려면 483억원의 사업비와 추후 발생할 운영손실비용을 고스란히 부담해야 한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 검토 결과 월판선 열차 EMU-260을 인천역까지 연장할 경우 시설 공사비 280억원과 차량 구입비 203억원이 필요하다. 선로를 추가 시공하고 급행열차 운행시간이 6.5분 증가해 열차를 8편성에서 9편성으로 늘려야 하기 때문이다. KTX 연장의 경우 EMU-260·320 열차 운행 조건 시 공사비 1160억원이 든다.

중구를 지역구로 둔 배준영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월판선·KTX의 인천역 연장 공약을 내놨다. 시설 개선비 483억만 투입하면 인천역 고속열차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입장이다.

원도심 활성화에 공감한 인천시도 지난해 7월 국가철도공단 등 관계기관과 논의를 가졌다. 하지만 시가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기에 한계가 있다. 현행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철도 건설 사업을 요구한 원인자(지방자치단체)가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운영손실비용까지 떠안아야 한다. 이 법에 따라 시는 공항철도 영종역의 운영손실비용을 부담 중이다.

사업비 대비 수요 부족으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을 확보할 지도 미지수다. 수년 전 수인선 청학역 신설이 요구됐지만 반경 1㎞ 인구가 13만여명에 불과해 B/C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인천역 반경 1㎞ 인구는 2만9000여명에 그친다.

이에 시는 아직 실시 설계 단계에 있는 월판선 사업에 인천역 연장을 포함할 경우 실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역 시설 개선에 드는 비용을 고려해도 총 사업비가 2.34%밖에 증가하지 않아 '총사업비 관리지침'에 따라 타당성 재조사를 하지 않아도 되고,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또한 의무사항이 아니라는 이유다.

조성표 인천시 철도과장은 “인천역 월판선 연장 직접 사업비만 483억원으로 운영적자 보전을 포함하면 시의 부담 규모가 더욱 증가한다”며 “월판선에 인천역 연장을 포함하면 경제 타당성 확보 없이 국책사업으로 시행이 가능한 만큼 정부와 지역 국회의원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