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윤여정,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
영화 '미나리' 윤여정,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
  • 조혁신
  • 승인 2021.04.05 11:21
  • 수정 2021.04.0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여정 /연합뉴스

윤여정이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은 4일(현지시각) 열린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국배우조합이 주최하는 이 상의 수상자들은 할리우드에서 최고의 영예인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는 경우가 많아 '미리 보는 오스카'로도 평가된다.

미국배우조합상 수상으로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의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도 높아졌다.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이 감독한 작품으로, 미국 아칸소주의 농촌을 배경으로 미국 사회에 뿌리내리려는 한국인 이민자 가족이 마주치는 삶의 신산함을 담담하게 그렸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