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최주환 쌍포 앞세운 SSG랜더스 개막전서 롯데 5대 3 격파
최정•최주환 쌍포 앞세운 SSG랜더스 개막전서 롯데 5대 3 격파
  • 이종만
  • 승인 2021.04.0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SG 랜더스 최정./연합뉴스

최정과 최주환 쌍포를 앞세운 SSG랜더스가 프로야구 2021 시즌 개막전서 롯데를 격파했다.

SSG는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와의 ‘2021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 개막전에서 각각 2개의 홈런을 터트린 최정과 최준환의 활약에 힘입어 5대 3으로 승리했다.

이날 4번 타자 3루수로 나선 최정은 0대 0으로 맞선 2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팀의 첫 홈런을 터뜨렸다.

아울러 5번 및 2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주환은 1대 1 동점 상황에서 4회말 무사 1루에 타석에 들어서 우익수 뒤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만들어냈다.

이어 최정과 최주환은 팀이 3대 2로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8회말 차례로 두번째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특히, 앞서 최주환은 7회초 수비때 주자 1, 2루 상황에서 상대 안치홍이 때린 강한 타구를 옆으로 넘어지며 잡아내는 멋진 수비를 보여주는 등 경기 내내 내야를 든든하게 지켜 이름 값을 톡톡히 했다.

SSG는 9회초 상대 정훈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뒤 안타와 삼진, 수비실책으로 투아웃 주자 만루의 마지막 위기를 맞았지만 마무리 김상수가 손아섭을 내야 땅볼로 틀어막아 승리를 지켰다.

한편, 이날 SSG랜더스의 역사적인 첫 경기에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함께했다.

정용진 구단주는 경기 시작 1시간 40분전부터 그룹 관계자들과 랜더스필드 시설을 살폈고, 경기도 끝까지 관전했다. 8회말 최정과 최지환의 홈런이 잇따라 터지자 전광판에 정용진 구단주가 비춰졌고, 자신의 모습을 확인한 그는 박수로 관중들에게 화답했다. 이날 랜더스필드는 2300석이 매진됐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