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친환경 매립 전환 앞길도 험로
인천시 친환경 매립 전환 앞길도 험로
  • 이순민
  • 승인 2021.03.04 19:34
  • 수정 2021.03.04 19:43
  • 2021.03.05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대장지구 광역 폐기물 처리시설 건립, 주민 반발에 '제자리걸음'
송도·청라 소각장 현대화 '오리무중'…남부 3개 구는 시와 '딴 목소리'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친환경 자체 매립지 '인천에코랜드' 조성계획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친환경 자체 매립지 '인천에코랜드' 조성계획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목표로 민선7기 인천시가 자체 매립지 후보지로 옹진군 영흥도를 최종 확정한 가운데, 친환경 매립의 필수 시설인 소각장 추가 건립은 여전히 미궁 속이다. 강화군의 생활폐기물을 수용하겠다는 서구 외에 인천시는 다른 기초자치단체와 어떠한 합의도 이루지 못한 상황이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부평구·계양구 등 북부 권역의 폐기물 처리를 위한 경기 부천시와의 협의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흥석 시 교통환경조정관은 “아직 합의를 이루지 못해 구체적인 진행 상황을 언급하기 어렵다. 일단 큰 틀에서 경기 부천시, 서울 강서구 등과 실무선에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천시는 지난해 대장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노후 소각장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인근에 위치한 인천 부평구·계양구, 서울 강서구 등의 생활폐기물을 함께 처리하는 방식으로 광역 폐기물 처리시설 사업 관련 국비 지원을 받으려는 계획이다. 이대로라면 2000억원이 넘는 사업비 가운데 절반이 넘는 금액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관건은 '주민 수용성'이다. 인근 주민들이 소각장 건립에 반발하면서 부천시는 설득 작업에 들어갔다. 지난해 11월 부천시와 협약을 마무리하려던 인천시 계획은 4개월째 차질을 빚는 상태다.

여기에 송도·청라 소각장 현대화도 확정된 바가 없다. 시는 자체 연구용역을 기반으로 기존 소각장을 그대로 쓰되 축소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중구와 남동구에 소각장을 1개씩 추가로 건립할 계획이었다. 이에 연수구와 남동구, 미추홀구 등은 '남부권 자원순환정책협의회'를 꾸리고 송도 소각장을 공동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여전히 처리 용량 등을 두고 시와 물밑 논의를 진행 중이다.

서구도 소각장 처리 용량을 두고 갈등을 빚다 결국 강화군의 폐기물을 수용하는 데까지만 합의를 이뤘다. 앞으로 서구에서 진행하는 입지선정위원회와 용역 등을 통해 소각장 관련 세부 계획이 확정될 예정이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