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텍사스 반도체 공장 재가동에 수주 더 걸릴 것으로 전망
삼성전자 텍사스 반도체 공장 재가동에 수주 더 걸릴 것으로 전망
  • 조혁신
  • 승인 2021.03.03 09:51
  • 수정 2021.03.0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미국 텍사스주의 반도체 공장들이 생산을 재개하기까지 수주가 걸릴 것이라고 현지 업계 관계자가 전망했다고 연합뉴스가 3일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텍사스주 '오스틴 지역 제조업 협회'(Austin Regional Manufacturers Association) 에드워드 랏슨 최고경영자(CEO)는 "반도체 공장이 필요한 전력과 물, 가스 등은 확보했지만 청소와 장비 재가동에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공장 생산 중단이 5개월 뒤에까지도 자동차 회사에 여파를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텍사스 주도인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은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 등에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하고 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