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말레이시아 항로 개설
인천항~말레이시아 항로 개설
  • 김칭우
  • 승인 2021.03.01 18:47
  • 수정 2021.03.01 18:42
  • 2021.03.02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00TEU급 선박 4척…주 1회 운영

인천항만공사(IPA)는 한국, 중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연결하는 NCX(North China malaysia eXpress) 서비스가 신규 개설됐다고 1일 밝혔다.

'NCX' 서비스에 첫번째로 투입된 엑스프레스 카일라쉬(XPress Kailash)호는 지난 24일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했다. 이 서비스에는 총 5개의 운항 선사가 2100TEU급 선박 4척을 투입해 주 1회 운영할 예정이다. 기항지는 인천-다롄(大連)~톈진(天津)~칭다오(靑島)-싱가포르-포트클랑-중국 선전-인천을 기항한다.

5개 운항 선사 중 기존에 인천항에 기항하지 않은 X-Press Feeders, Gold Star Line 2개 선사는 5개월 단위로 선박을 교차투입할 예정이며, IPA는 이번 항로개설을 통해 인천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첫 5개월 투입 선사는 X-Press Feeders(홍콩), 고려해운(한국), SITC(중국), Regional Container Line(태국)이며 다음 5개월 투입 선사는 Gold Star Line(이스라엘), 고려해운(한국), SITC(중국), Regional Container Line(태국)이다.

IPA 관계자는 “신규항로 개설과 선사 유치를 통해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동남아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노선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화주 및 포워더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NCX' 서비스는 올해 들어 인천항에서 신규로 개설된 2번째 컨테이너 정기항로다. 인천항의 컨테이너 정기 서비스는 카페리 항로 10개를 포함하여 총 63개로 늘어났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