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출금 피의자' 이성윤 서울지검장 3차 소환 통보
검찰 '김학의 출금 피의자' 이성윤 서울지검장 3차 소환 통보
  • 정재석
  • 승인 2021.02.25 19:49
  • 수정 2021.02.25 19:41
  • 2021.02.26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수사 전환 가능성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이 수사외압 의혹을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재차 요청했다.

2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이날 이 지검장에게 3차 소환 통보를 했다.

검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 두 차례 출석요구서를 보냈으나, 이 지검장이 “시일이 촉박하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거절하자 이번에는 출석 기한에 충분한 여유를 두고 요구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석 기한이 언제까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지검장은 18일 김 전 차관 출금 사건과 관련한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앞서 설 연휴 이 지검장과 유선 등으로 출석 일정을 조율해 오던 검찰은 피의자 신분 전환 이후 이 지검장에게 이날까지 총 세 차례에 걸쳐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일각에서는 강제수사 전환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으나,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차 공익신고서에는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2019년 김 전 차관 측에 출금 정보가 유출된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 출금 조처 자체가 불법적으로 이뤄진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려 했으나, 대검 반부패강력부의 압력으로 해당 수사를 중단한 것으로 나와 있다.

검찰은 당시 대검 반부패부장이던 이 지검장에 대한 조사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