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부적합' 사월마을 주민 “조속한 이주 대책 수립을”
'주거 부적합' 사월마을 주민 “조속한 이주 대책 수립을”
  • 이아진
  • 승인 2021.02.24 20:02
  • 수정 2021.02.24 19:22
  • 2021.02.25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비대위 시청 앞 기자회견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이 여태껏 주거 환경 개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집단 이주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월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환경비상대책위는 24일 인천시청 앞에서 환경단체 등과 함께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환경부의 주거 부적합 판정 이후 1년4개월이 지났으나 달라진 것이 없다”며 “단 하루라도 살 수 없으니 빨리 이주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마을 주변에 있는 1500t 분량의 건설폐기물과 수많은 공장, 수도권매립지를 오가는 대형 트럭으로 미세먼지와 소음, 악취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쇳가루마을'로 알려진 사월마을은 1992년 조성된 수도권매립지와 불과 1㎞밖에 안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환경부가 2018년부터 2년에 걸쳐 환경영향평가조사를 진행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와 야간 소음도, 주민 우울·불안증 호소율 등이 높아 주거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이 나왔다.

주민들은 “주거 부적합 판정 이후 이주 절차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차분히 기다렸다”며 “지난해 봄에는 도시개발 청원도 해봤으나 이렇게 기다리기만 하다가는 죽게 생겼다. 당장 이주대책을 수립해 주민들을 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주거 부적합 판정 후 1년 만인 지난해 11월 길병원 연구팀이 사월마을 3개 지점에서 측정한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여전히 모두 하루 평균 대기환경 기준치(35㎍/㎥)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관계자는 “사월마을 주거 환경 관리를 위해 관련 부서들에서 업체를 단속하거나 비산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지난해 8월부터 진행 중인 '수도권매립지 주변 자연부락 환경개선대책 수립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