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보훈회관 신축 집행부-구의회 신경전
연수구 보훈회관 신축 집행부-구의회 신경전
  • 박범준
  • 승인 2021.02.24 20:02
  • 수정 2021.02.24 20:14
  • 2021.02.25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설 건축물에서 민원 업무를 처리 중인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모습. /사진제공=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가설 건축물에서 민원 업무를 처리 중인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모습. /사진제공=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인천 연수구 보훈회관 신축 사업을 두고 집행부와 구의회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4일 연수구에 따르면 연수구의회는 전날 열린 제237회 임시회에서 연수구 보훈회관과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건립 계획이 담긴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부결했다.

의원 12명 중 찬성표는 6명에 그쳤고, 나머지 6명은 반대표를 던지거나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광복회와 상이군경회 등 지역 내 9개 보훈단체는 연수동 탑피온빌딩 12층에 입주해 있다.

그러나 10년간 이 건물을 사용 중인 보훈단체 관계자들은 주차난과 엘리베이터 이용 불편 등을 호소하며 새 회관 건립을 요구해왔다.

이에 구는 청학동 행정복지센터 부지에 연면적 3100㎡ 규모의 보훈회관을 짓기로 하고 구체적 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인천일보 2020년 10월5일자 12면>

가설 건축물에서 민원인을 맞고 있는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도 신청사 건립이 시급한 상황이다.

지난해 10월 분동된 송도5동은 인천에서 청년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동으로 3만6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고남석 구청장은 구의회가 뚜렷한 명분 없이 보훈회관과 행정복지센터 신축 사업 추진을 막아섰다며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보훈회관과 행정복지센터는 보훈 유공자와 구민의 기본 생활시설”이라며 “이번 부결로 두 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위기에 놓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구의회 기능이 행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라고 해도 명분 없이 보훈회관과 연관성이 없는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를 하나로 묶어 시설 건립에 제동을 건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구의회는 처음부터 집행부에서 보훈회관과 행정복지센터 건립 계획을 묶어 올렸으며, 행정복지센터 설치에는 이견이 없지만 보훈회관은 부지 선정 문제가 있어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성해 의장은 “집행부에서 각각 사안이 다른 두 사업을 묶어 올렸기 때문에 통째로 통과시킬 수 없었다”며 “송도5동 행정복지센터 신축은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보훈회관 건립은 기존 사업 부지보다 더 나은 장소가 있을 것으로 보고 '보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