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현실된다…인천 첫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랩 i7' 개소
아이디어 현실된다…인천 첫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랩 i7' 개소
  • 신나영
  • 승인 2021.02.23 19:36
  • 수정 2021.02.23 19:21
  • 2021.02.24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송도캠에 문 열어
창업자 시제품 제작 지원
▲ 23일 송도국제도시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메이커스페이스 i7 개소식에서 박남춘(왼쪽에서 5번째) 인천시장, 서승환(왼쪽에서 6번째) 연세대학교 총장 등이 기념띠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연세대학교

창업자의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인천 최초의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랩이 연세대 송도국제캠퍼스에 23일 문을 열었다.

이는 인천의 기존 메이커 스페이스 일반랩 7곳과는 다른 첫 전문랩으로 3월부터 활용될 예정이다.

인천시와 연세대는 23일 오후 박남춘 인천시장, 홍준호 인천시 산업정책관, 임동주·김희철 인천시의원, 서승환 연세대 총장, 국제캠퍼스 위원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세대학교 메이커 스페이스 i7(아이세븐)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디지털 기기와 다양한 도구를 사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창작자(메이커)가 제품과 서비스를 창작·개발하고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장비를 지원하는 공간이다. 이번에 개소한 연세대학교 메이커 스페이스 i7은 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지원기관으로 선정돼 마련된 인천의 첫 '전문랩'이다.

일반랩이 일반인들에게 체험 위주로 공간을 제공하는 반면, 전문랩은 창업자들에게 시제품 제작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규모 3165㎡의 공간에 오픈 3D 프린트샵, 전문 3D 프린트랩, 우드워킹샵, 크래프트샵과 PCB랩 등이 마련돼 있는 이곳은 전문 메이커의 고도화된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내 일반랩과 창업 지원기관을 연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시는 지역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과 활성화를 위해 올해 중소벤처기업부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공모에 관련기관 및 단체들이 신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또 인천의 8개소에 대해서도 사업비 3억2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발한 상상력과 도전 정신을 가진 인천의 발명가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여 마음껏 도전해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인 창조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인천시는 스타트업파크, 창업마을 드림촌 등 창업가들을 위한 열린 공간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박남춘 시장은 메이커 스페이스 시설을 직접 체험해보고, 관계자들과 메이커 스페이스의 의의와 발전 방향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