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교직원 코로나 검사 물건너갔나
신학기 교직원 코로나 검사 물건너갔나
  • 김중래
  • 승인 2021.02.22 19:40
  • 수정 2021.02.22 19:34
  • 2021.02.23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학부모 우려에 추진
교육부 무응답·중대본 부정적
내달 2일 전 실시 사실상 불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

신학기가 코앞으로 다가왔으나 경기지역 12만명의 교직원들은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받지 못한채 대면 수업에 나서는 상황에 놓였다.

경기도교육청이 신학기 등교 확대에 따른 학부모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교직원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추진했으나, 경기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난색을 보이기 때문이다.

22일 도교육청과 교육부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이달 초 경기도와 도내 교직원 코로나19 전수조사 방안을 협의했다.

등교수업 확대에 맞춰 지자체가 보건소 등을 통해 교직원을 전수 검사해 학부모 불안을 해소해달라고 요청했다.

도는 도청 직원은 물론 특정 집단을 전수 검사해 숨은 확진자를 찾아냈다.

지난달에는 도청과 직속기관 직원 9934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 2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찾았고, 소방재난본부 직원 1만640명을 전수 검사해 무증상 감염자 6명을 확인했다.

또 도내 택시와 버스 운수 종사자 6만6419명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8만3593명을 검사해 각각 16명과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도는 도교육청에 '단일집단을 대상으로 검사할 경우 방역대책본부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사실상 거절의사를 밝혔다.

이에 도교육청은 지난 17일 교육부에 공문을 보내 교직원 전수검사에 대해 협의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당장 다음 달 2일부터 신학기가 시작되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전수검사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지난해 4월 기준 도내 교직원은 교원 12만3045명, 직원 1만1622명 등 13만여명이 넘는다. 도청 직원 9934명을 검사하는 데 7일, 소방재난본부 직원 1만640명을 검사하는 데 2주일이 걸렸다.

여기에 중대본도 학교를 코로나19 취약시설로 보기 어려워 부정적 입장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5월 이태원 클럽 발 집단감염 상황에서 교직원 전수조사에 대해 “교직원 전수검사는 우리의 하루 검사 역량을 고려했을 때 현실적으로 쉽게 채택할 수 있는 수단인지 의문이다”며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신학기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2021년 학사 운영 지원방안'을 보면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매일 등교할 수 있고,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밀집도 제한도 제외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은 경기도청이나 기초지자체 등과 달라 직접 전수검사를 결정할 수 없는 실정이다”며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수검사를 추진했으나, 아직 확실히 말할 수 있는 사항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한 광역자치단체는 없다.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충남 아산시가 관내 교직원 80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결정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