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제도시 걸맞게 송도서 신설 시급
[사설] 국제도시 걸맞게 송도서 신설 시급
  • 인천일보
  • 승인 2021.02.22 16:29
  • 수정 2021.02.22 16:02
  • 2021.02.23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급증 지역엔 여러가지 치안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으레 경찰서 신설을 요구하는 지역 주민들의 여론이 비등하다. 하지만 경찰청·행정안전부·기획재정부 문턱을 넘기 쉽지 않아 지연되기 일쑤다. 예산을 먼저 확보해야 하는데, 여의치 않아 무산되곤 한다. 주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지만, 예산이 발목을 잡는다.

인천경찰청이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경찰서를 신설하기 위한 3번째 도전에 나섰다. 송도 인구의 폭발적 증가세에 대비해 지역 치안을 전담할 경찰서 건립이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 앞서 인천청은 2019년 송도서 신설을 추진해 경찰청 심의를 통과했지만, 행정안전부 심의에서 탈락했다. 지난해엔 경찰청 자체 심의에서 고배를 마셨다. 그럼에도 송도국제도시에 인구가 날로 늘어나고, 주요 국제기구들이 들어서 있는 점 등을 경찰서 신설 요청의 주 이유로 들었다.

송도지역 인구는 2011년 1월 4만1551명에 불과했으나 10년 만인 올해 1월 18만3690명을 기록하고 있다. 4배 이상 급증했고,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3%(2만7196명) 증가한 수치다. 송도를 포함한 연수구 인구는 올 1월 기준 38만8409명에 이른다. 연수서 경찰관 1명당 담당 주민수는 지금 800명대로, 전국 평균 415명보다 배에 가깝다. 인구 밀집 지역마다 이런 현상은 흔한 일로, 이 참에 경찰 증원과 경찰서 분리도 재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송도지역 치안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 데도 여전히 주민 안전은 지역 내 지구대 2곳에 맡기고 있는 실정이다. 경찰청은 경찰서 신설 여부를 심의하면서 관할 인구 45만명 이상 기준을 적용하지만, 송도의 미래 치안 수요에 대비할 때 경찰서 신설은 시급한 과제다. 특히 송도엔 10여개 국제기구가 입주해 있고, 중요한 국제회의와 행사 등이 꾸준히 열려 치안 중요성이 아주 높은 상황이다.

경찰서 신설안이 확정되더라도 경찰서를 짓는 데는 최소 5년 정도 걸린다. 따라서 송도지역 인구 급증을 감안할 때, 안정적 치안 유지를 위해 경찰서 신설 확정안은 필수적이다. 정부에서도 송도국제도시 위상을 인정하는 만큼, 송도서 건립을 적극적으로 재고하길 바란다. 송도서가 하루빨리 신설돼 외국인 거주와 국제기구 유치 등의 위상과 걸맞은 국제도시로 나아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