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 김효정 대표, 발레의 대중화를 통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용문화를 만들다.
인천 청라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 김효정 대표, 발레의 대중화를 통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용문화를 만들다.
  • 김도현
  • 승인 2021.02.22 15:05
  • 수정 2021.02.2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유아발레, 청라성인발레, 청라입시발레로 입소문난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

발레는 무용뿐만 아니라 음악, 스토리, 의상, 연기, 팬터마임, 무대 장치 등이 함께 어우러져 하나의 작품을 완성해내는 종합 예술이라고 할 수 있다. 발레 무용수들은 정형화된 포지션과 스텝을 기반으로 다양한 동작과 움직임을 구현해냄으로써, 몸짓을 통해 음악과 감정, 이야기까지도 표현해낸다. 따라서 발레를 배운다면 신체를 통제하는 훈련을 통해 바른 자세를 가질 수 있고 유연성, 지구력, 체력 등을 강화할 수 있다. 나아가 몸을 통해 내면적 감정이나 추상적 주제를 자유롭고 아름답게 표현함으로써 창의성, 예술적 감성까지도 기를 수 있다.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은 올바른 자세 형성이 중요하다. 한창 키 성장에 있을 나이라, 자세가 흐트러져 있다면 키 성장을 억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성장기 아이들을 위한 즐거운 수업이 인천 청라에 위치한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에서 진행되고 있다. 

 유치부, 초등부 성장기 아동들에게 발레는 성장판 자극을 통한 키 크기 효과를 가져주며, 체형교정 X다리 O다리 안짱다리 등 휜 다리를 교정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 더군다나 이곳은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발육을 위해 체계적으로 눈높이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렇지 않으면 아이들은 쉽게 이 운동에 대해 흥미를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인천 청라의 발레 아카데미 ‘라렌느 발레’에서는 아이들 뿐만 아니라, 취미발레, 입시발레 뿐만 아니라 현대무용 전공 입시를 전문으로 수업 커리큘럼을 대상으로는 유아에서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수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유아교육에 관한 모든 자격증을 취득한 선생님들로 구성하여 라렌느 발레의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해 내외면적으로도 아이들이 행복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또한 다수정원이 아닌 소수정원으로 수업이 진행됨으로 수업 대상에 맞는 맞춤식 수업이 진행 되며 유아 및 초등발레는 단순히 신체적 훈련뿐만 아니라 인성교육과 사회성, SQ, IQ, EQ 등 다중지능 학습법을 프로그램에 접목 시켜 수업을 진행 하고 있다.

 이런 차별화된 라렌느 발레의 교육 시스템은 박자감과 리듬감을 익혀 심리적인 안정 효과와 감정조절에도 도움을 주어, 감성적인 면에서도 안정된 기반을 형성할 수 있게 하고, 협력형태의 동작을 통해서 사회성 협동심을 기를 수 있고, 여러 관절을 사용한 움직임을 통해 풍부한 표현력과 창의력을 배양 할 수 있기도 하다. 이를 통해 몸을 표현하는 예술적인 동작을 응용을 통해서 상상력과 지적능력 성장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94년부터 발레 한길만 고집해온 라렌느 발레 김효정 대표는 “발레라는 예술은 특정한 사람만이 접할 수 있는 것이 아닌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 여러 가지 직업을 가진 모든 사람들이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운동이라고 자부한다. 또한 원장은 발레의 대중화에 앞서서 여러 교육 프로그램을 연구하며 앞으로도 전문적, 체계적 수업 시스템 계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건강과 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청라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 김효정 대표는 발레를 배우고 싶지만 개개인의 상황과 여력이 안 되는 분들을 위해 꾸준히 재능 기부 활동도 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인해 김효정 대표와 나눔으로 인연을 맺었던 데레사의 집에서 김효정 대표에게 발레를 배운 아이가 영재발굴을 주제로 하는 TV 프로그램에 무용 영재로 선발됐다는 반가운 소식도 전하였다.

 인천 청라동 인근에 위치한 ‘라렌느 발레 아카데미’에 대하여 자세한 문의 및 정보는 블로그 홈페이지를 통해 알 수 있다.


 

/김도현 기자 online03@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