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초 브리핑]"광역철도 직결 무의미" 선 그은 정부 外 210222
[100초 브리핑]"광역철도 직결 무의미" 선 그은 정부 外 210222
  • 이용훈
  • 승인 2021.02.22 13:47
  • 수정 2021.02.2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대로 10개 생활권 재생사업 추진
경인고속도로에서 일반도로로 전환된 ‘인천대로’ 주변 원도심 10개 지역을 중심으로 2030년까지 재생사업이 추진됩니다. 시는 부족한 공공기반시설을 확충하면서 주거 및 산업기능이 혼재하는 방안을 세운다고 밝혔습니다.

▲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지원금 골머리
인천 동구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으로 정부 특별지원금 30억 원을 지원받고도 정작 사용처를 확정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습니다. 구가 추진하려는 사업들이 기존 사업 부족 예산을 메우는 수준으로 공감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 송도경찰서 신설 ‘3수 도전’ 정치권과 합심
인천경찰청이 지역 정치권과 함께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경찰서를 신설하기 위한 세 번째 도전에 나섭니다. 송도 인구의 폭발적 증가에 대비해 지역 치안을 전담할 경찰서 건립이 시급하다는 판단입니다.

▲ “광역철도 직결 무의미” 선 그은 정부
경기도가 서울시의 ‘광역철도 연결 평면 환승 원칙 발표’와 관련해 정부에 요청한 협력 회의가 무산됐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은 건데 이에 따라 광역철도를 직결방식으로 추진하려던 도 계획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 의정활동 SNS 공개 징계 여부 논란 
이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시민들에게 의정활동 과정을 공개한 ‘청년 시의원’을 징계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의원 간 합의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인데, 일부 의원들은 부적절한 징계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 “수술실 CCTV 무산은 배임행위” 국회 비판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회를 비판했습니다.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를 골자로 한 ‘의료법 개정안’이 사실상 무산됐기 때문인데 “이는 주권 의지를 배신하는 배임행위”라고 밝혔습니다.

이상 인천일보 100초 브리핑이었습니다.

/ 이용훈 기자 yonghoon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