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18만가구 신규택지로 '3기 신도시 주변' 주목
수도권 18만가구 신규택지로 '3기 신도시 주변' 주목
  • 김신호
  • 승인 2021.02.21 17:16
  • 수정 2021.02.21 17:12
  • 2021.02.22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인접·개발여건 고려 선정
기존교통·신도시 활용이 최선
상반기 2~3번 나눠 공개 예정

2·4 주택공급대책 가운데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수도권 18만 가구의 신규 공공택지'에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는 2·4대책을 통해 인천과 경기도에 공급되는 29만3000가구 가운데 61%를 차지한다.

국토교통부는 신규 공공택지에 한국판 그린뉴딜을 실현하는 최첨단 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며, 상반기 중 2~3 차례에 나눠 대상지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대상 신규택지는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 개발 여건을 고려'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선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상반기 택지 선정, 그린뉴딜 명품도시로 개발

인천·경기·서울의 수도권에서 매력적인 신규 택지를 발굴해 얼마나 신속하게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느냐가 중요해졌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상반기 중 세부 입지와 물량을 2∼3차례에 나눠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지난 17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구획 확정 등 세부 사항을 철저히 준비하면서 1분기를 시작으로 2분기까지 신속하게 후보지 발표를 완료하겠다"면서 "연내 지구 지정, 사업 승인 등 인허가 절차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규택지에 공급되는 주택은 지역 여건에 맞는 교통망 등 인프라, 자족기능 등을 구축해 서울의 주거·업무 기능을 분산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택지의 컨셉은 '그린도시'다. 충분한 도심 녹지를 확보하고, 제로 에너지 건축,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그린뉴딜을 실현하기로 했다.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의 인프라도 확충된다.

보육, 육아, 문화,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생활 SOC를 촘촘하게 구축해 편리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서울 접근성 교통 등 고려

정부는 수도권 신규 택지를 '서울 인근 또는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교통 등 개발 여건을 고려해 선정'하기로 했다.

이 기준에 따른다면 이미 철도, 도로 등 광역교통망 체계가 갖춰져 있고, 서울에서 비교적 가깝거나 3기 신도시 인접 지역이 될 가능성이 크다. 교통망 등 핵심 인프라 정비에는 시간이 걸리고 막대한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정부가 의도하는 것처럼 주택 공급이 속도를 내기 위해서도 기존 교통 체계나 신도시 인프라에 올라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시장 일각에서는 3기 신도시 주변 지역에 교통 인프라를 공유하는 미니 위성 도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역급행철도(GTX) A(운정∼동탄), B(송도∼서울역∼마석), C(양주∼수원) 노선이나 신안산선이 지나는 지역에서도 신규 택지가 나올 수 있다.

3기 신도시 물망에 올랐다가 사전 정보 유출로 제외됐던 고양 원흥 등이나 신도시 얘기가 나올 때마다 단골로 거명됐던 김포 고촌, 광명, 시흥 등에서도 후보지가 나올 가능성이 열려 있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