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감사관실 표적감사 논란 시끌
용인시 감사관실 표적감사 논란 시끌
  • 김종성
  • 승인 2021.02.21 16:36
  • 수정 2021.02.21 16:27
  • 2021.02.22 1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0년간 착공 못한 역삼지구
부지교환 관련 손해 이유 들어
제1부시장에 보고도 없이 착수

전임시장 인력 대한 보복성 제기

최근 용인시 직원들 사이에 용인시 감사관실에 대한 원성이 높다. 용인시 감사관실이 지난해부터 표적 감사에 보복감사까지 일삼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감사관실은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어떤 사안은 직속상관인 신임 제1부시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아 직속상관인 제1부시장은 '패싱 부시장'이라는 비아냥마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감사관실은 정작 시정과 관련, 중대 의혹이 언론에 지적돼도 뚜렷한 이유 없이 묵살하며 나 몰라라 하고 있어 비난이 일고 있다.

21일 용인시에 따르면 용인시 감사관실은 지난해부터 20년 가까이 착공도 못 하는 용인 역삼지구 환지방식이 잘못됐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관실은 최근 역삼지구 환지인가를 잘못해 공공청사(차량등록사업소)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엄청난 금전적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감사시효 만료를 하루 앞두고 당시 업무 담당자들에게 감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감사관실은 직속 부서장인 제1부시장에게도 감사착수 보고도 하지 않았다. 조직의 기본적인 룰도 무시한 것이다.

감사관실은 역삼지구 내 시유지 7필지를 현금 청산 방식으로 협의해 오다가 지난 2017년 8월 환지방식으로 변경, 당시 담당자들이 차량등록사업소 등 공공청사 부지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감사 이유를 밝혔다. 또 지난 2017년 1월 개별공시가격 기준 시유지 평가액이 환지방식으로 변경되면서 감정가격이 줄어 200억원의 금전적 손실 발생이 우려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당시 담당자들은 7필지를 현금 청산방식으로 추진하면 공공청사 부지를 다시 매입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어 환지방식으로 변경하고, 감보율 19.2%를 적용해 4필지를 환지받는 것으로 조합 측과 합의했다고 해명했다. 또 이들은 권리가액 759억원은 당초 감정가격(711억원)보다 40억원 이상 많아 감사관실에서 주장하는 200억원의 손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런 내용은 역삼 조합 관계자들도 확인해 준 것으로 드러나 전임시장 당시의 핵심부서 직원들에 대한 보복감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직원들의 사기는 극도로 악화하고 있다. 일부 공무원들은 “환지 위치도에 공공청사 부지가 확보돼 있고, 역삼지구는 지난 20년 가까이 착공도 못 하는 상황에서 금전적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로 감사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올 초 부임한 오후석 제1부시장도 이런 사실에 대해 “보고받은 적도 없고 내용을 알지도 못한다”며 “이같이 중대 사안을 보고하지 않았다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시 감사관실의 제1부시장 패싱 논란을 입증한 것이다.

이에 대해 감사관실 관계자는 “전 시장 측근들에 대한 표적 감사는 전혀 아니고 역삼지구 환지 사실관계를 더 확인하고 있다”며 “조만간 감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희 2021-02-22 17:29:24
제발 시민을 먼저생각하시는 공무원이돼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