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신청사 공사현장 사무소 무너져
경기도청 신청사 공사현장 사무소 무너져
  • 인천일보
  • 승인 2021.02.17 19:03
  • 수정 2021.02.17 19:03
  • 2021.02.18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오후 2시40분쯤 수원시 영통구 GH 융복합센터 공사현장에서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지어진 2층 규모의 현장사무소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었다. 다른 8명은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가건물인 현장사무소가 바람에 의해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소방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