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특집 공론] (10)협의체도 꿰어야 보물, 상설적 컨트롤타워 필요 <끝>
[신년특집 공론] (10)협의체도 꿰어야 보물, 상설적 컨트롤타워 필요 <끝>
  • 김칭우
  • 승인 2021.02.08 19:29
  • 수정 2021.02.08 19:28
  • 2021.02.09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4차 산업혁명 '승리호' 쏘자

공항경제권협, 인천전역 경제권 개발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 최선

인천PAV컨소, 핵심기술 테스트·자월도 인근 특별자유화구역 공모

인천 도심항공통 실증·특화도시 협약 …시·경제청 플랫폼 구축 지원

산학융합원, MRO 등 일자리 창출 노력 …인하대, 항공우주산업 추진

바이오헬스밸리추진협, 융합산단·인력양성센터 유치 등 청사진

인천항 고위정책협, 배후단지·송도9공구 등 경제권 형성 역할해야
▲ 인천공항 4단계 T2확장 조감도(왼쪽부터) , 송도 바이오융합산단 조성 계획 조감도, 송도 전경. 인천신항 전경.미래형 개인 운송기기(PAV)·도심항공교통(UAM) 중심지가 될 인천 의 미래. /사진제공=인천경제자유구역청·인천공항공사·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팬데믹 상황에서도 인천시는 인천공항경제권 추진협의체를 비롯해 차세대 성장 먹거리인 PAV, UAM, 바이오헬스밸리 등 첨단산업 중심의 거버넌스 형태의 협의체를 구성하며 인천의 경제산업 구조를 바꾸기 위해 노력했다.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와 PAV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항형 UAM 세계 최초 인천 특화도시 개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등의 협의체는 앞으로 인천의 산업구조를 바꾸고 4차 산업혁명시대 인천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교두보가 될 것이다. 또 송도국제도시를 세계 최고, 최대의 바이오·헬스케어 클러스터를 만들어 가는 실무협의체도 가동중이다. 이처럼 최근 1∼2년 새 인천시를 중심으로 한 협의체는 향후 인천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생산할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 확실하지만 이를 집약하고 집중화하기 위해서는 컨트롤타워의 역할이 요구된다.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이후 정무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확대해 인천의 도심재생 등의 업무를 맡겼던 것처럼 실제 업무는 담당부서가 하더라도 업무가 겹치거나 강조를 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

지난해 7월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 LH(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도시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산학융합원이 참여하는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가 출범했다.

협의회 출범식 당시 각 기관들은 1단계로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와 3개 실무분과협의회, 공항인프라·항공산업·항공물류·관광·교통 소위원회 구성을 통해 인천공항과 영종도를 대상으로 우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세계 항공산업 혁신도시 및 공항산업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참여기관들의 협력분야를 명확히 하여 유기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하고, 인천공항경제권 발전 공동협력 협약체결을 통해 인천시와 참여기관들의 의지를 명확히 함은 물론 대외적으로 인천공항경제권을 선포하는데 의미가 두었다.

2단계는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를 포함한 정부부처와 관세청, 출입국사무소, 검역사무소 등 CIQ 관련 정부기관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인천시는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를 유기적으로 확립해 인천공항을 지역의 거점으로 발전시키고 미래산업에 대한 새로운 개념의 대응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거버넌스 체계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인천시는 인천공항경제권을 '공항의 네트워크를 주변지역(도시)의 경쟁력과 연계해 연관 산업 생태계로 확장 발전시키는 공항과 도시의 연계 생태계'로 정의하고,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3대 전략 분야로 법·제도 개선, 직접경제권 육성, 배후경제권(인천전역)을 연계해 공항경제권을 추진할 예정이다.

인천시와 참여 기관들은 직접경제권과 배후경제권의 공항경제권 개발을 위해 선도사업 추진은 물론, 기존사업 확대와 함께 미래사업 등을 발굴해 지난해말까지 마스터플랜과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었지만 구본환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낙마 등으로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PAV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항형 UAM 세계 최초 인천 특화도시 개발

미래형 개인 운송기기 PAV(Personal Air Vehicle)의 실증 센터 조성과 PAV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인천공항과 연계한 공항형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체계 도입을 근간으로 한 UAM 특화도시 개발을 위한 협의체도 지난해 구성을 완료했다.

인천시와 옹진군,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관광공사, 인천PAV컨소시엄, 대한구조협회, 인천항만공사, 중부지방해양경찰청,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는 지난해 8월 '인천 PAV 실증화 지원센터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천 PAV 실증화 지원센터 조성을 기반으로 인천 PAV산업이 미래의 대중교통 혁명을 일으킬 UAM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다.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PAV 가운데 인천PAV컨소시엄이 가장 앞서 있으며, 인천시는 특별자유화구역 공모에 옹진군과 협력해 자월도 인근 해상구역을 신청한 상태다.

인천PAV컨소시엄은 2018년 정부에서 공모한 PAV 핵심기술개발 과제에 국내 최초 지역기반으로 선정됐다. 그동안 성공적으로 설계 및 부품제작을 진행하고 현재 테스트 단계에 돌입했으며, 올해 시제기 시험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면 국토교통부 소관인 안전성 인증, 비행승인, 특별감항증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전파인증 등의 편의를 제공받아 자유롭게 실증하며 사업화를 진행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시는 2022년 자월도-덕적도-이작도 노선개발 테스트 사업을 시작으로 2023년 인천항만공사와 연계한 인적·물적 자원이송, 2024년 인천관광공사와 연계한 섬 여행 노선 개발 등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향후 PAV 상용화를 위해 'PAV 융복합 클러스트 단지' 조성도 검토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의 자동차산업을 PAV산업으로 전환시켜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11월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공사, LH,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도시공사와 인천 도심항공교통(UAM)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부처 합동 '한국형 도심항공교통(UAM) 로드맵'을 발표하고 거버넌스 체계인 UAM TEAM KOREA를 발족시켰다. 인천시와 LH,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정식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로드맵에서 정부는 민간주도 사업에 대한 정부지원, 기존 안전·운송제도 틀이 아닌 새로운 제도 틀 구축, 글로벌 스탠다드 적용으로 선진업계 진출·성장·유도 등 3대 기본방향으로 2025년 드론택시 상용서비스를 최초로 도입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2024년까지 비행시험실증을 진행하는 등 단계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인천 도심항공교통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은 정부의 정책과 연계해 인천국제공항과 도심을 연계하는 축을 중심으로 인천지역내 UAM 실증노선과 UAM 특화도시를 개발하는 것을 근간으로 한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의 수도권 실증노선의 실현을 검토하면서, 국토교통부의 K-UAM 그랜드 챌린지 사업과 이에 따른 한국형 운항기준에 따라 최적의 실증노선 구축과 특화도시개발 개념을 구체화하는데 UAM 팀코리아와 협업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실증노선 구축과 도시개발에 필요한 공역체계 분석 및 관리 체계 그리고 도시계획 등에 필요한 제도 개선을 지원하는 '인천 도심항공교통 플랫폼'을 구축·지원한다.

LH와 인천도시공사는 주요 택지개발에 UAM 체계를 도입해 특화도시로 조성하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과 도심항공교통체계를 연결하고 공항 주변 공역에 대한 안전 관리를 지원한다.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인천바이오헬스밸리추진협의회

인천산학융합지구는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난해 6월 송도국제도시에 항공우주융합캠퍼스 1만357m², 기업연구관 9551m² 규모로 준공됐다.

인천산학융합원은 재직자 교육장, 항공산업장비센터, GE적층제조센터를 구축하고 드론·UAM·항공부품·빅데이터·금속적층제조 산업 등 60개 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해 4차산업 분야의 산학협력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준공식을 계기로 인천시와 인하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인천산학융합원 등 6개 기관은 '남동국가산업단지 스마트그린산단 구현 공동협력 MOU'를 맺고 남동산단에 항공융복합 신산업을 육성한다. 융합원은 인천시, 인천시교육청, 인천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와 '항공산업 분야 고교생 청년일자리 교육훈련 공동협력 업무협약'를 맺고 인천지역 항공정비(MRO) 마이스터·특성화고 인력양성 체계와 항공정비산업 일자리창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인하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적층제조(Additive manufacturing)기술에 기반한 항공기·발사체·인공위성 개발 등 항공우주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한편 제너럴 일렉트릭(GE)과는 'GE-인천산학융합원 항공 적층제조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해 적층제조 교육·컨설팅·기술을 제공받고 GE와 적층제조센터(AMC)를 공동설립해 항공우주산업분야에 세계적인 수준의 적층제조 기술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인천바이오헬스밸리 추진협의회는 인천바이오헬스밸리 조성 전략 및 활성화 방안 제시, 바이오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 바이오기업 육성·지원에 필요한 정책개발 등의 논의를 위해 2019년 7월 산·학·연·관 협의체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 및 지정,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전략 및 운영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며 바이오산업 거점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활성화 방안과 미래 청사진을 마련하고 있다.

협의회는 인천시가 한국판 뉴딜을 기본으로 바이오헬스산업을 분과로 추가해 인천형 뉴딜을 추진하고 바이오헬스산업의 핵심이 인재양성에 있으며 바이오 인력을 주도적으로 양성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다면 송도국제도시가 세계 최고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도약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밖에 인천시는 인천경제청,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테크노파크와 스타트업의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 인천본부세관,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상공회의소, 인하대하교 등 6개 수출유관기관과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 업무협약,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본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뿌리기술연구소 등과 인천 산업단지의 AI 혁신을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 등을 체결하며 미래산업을 대비하고 있다.

 

#인천항 고위정책협의회 확대 운영 등 컨트롤타워 필요

인천항은 인천경제의 3분의 1를 차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인천신항 배후단지와 항만시설이 밀집한 송도국제도시 9공구는 앞으로 항만업계뿐 아니라 인천지역에서도 요충지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를 위해 인천항경제권 형성을 위한 실질적인 인천항 고위정책협의회 운영이 요구된다.

현재 인천항과 인천시민사회 간 협의체는 인천시와 IPA, 인천해수청이 참여하는 인천항 고위정책협의회가 있으며 여기에 인천항발전협의회, 인천연구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참여하는 인천항발전정책협의회가 운영중이다.

분기별로 연간 3~4차례 진행되는 인천항 고위정책협의회는 가장 오래된 기관 간 협의체이나 민감한 협의는 사실상 배제된 채 운영중이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계 수장격인 인천상공호의소가 중심이 돼 인천항발전협의회에 대한 강화와 함께 (가칭)인천공항발전협의회 구성도 필요해 보인다.

최정철 인하대 교수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이 트라이포트정책에서 펜타포트정책으로의 전환을 통해 외국인직접투자 최적지이자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성공한 것처럼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한 인천형 전략마련에 나서야 한다”면서 “인천경제자유구역 전략을 옥타포트정책으로의 전환과 함께 실질적인 컨트롤타워의 신설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