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측, 불공정 오디션 논란에 "무분별한 억측 유감"
'미스트롯2' 측, 불공정 오디션 논란에 "무분별한 억측 유감"
  • 정유진
  • 승인 2021.02.03 09:56
  • 수정 2021.02.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제공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 시즌2 제작진이 불공정 오디션 진행 논란에 대해 입장문을 냈다.

앞서 '미스트롯2'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는 방송통신위원회에 진정서를 내고 "제작진이 출연자와 결선 진출자 등을 내정한 것 같다"며 전수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이에 제작진은 3일 입장문에서 "제작진은 기획부터 프로그램 구성, 편집 등 프로그램 전방위로 참여해야 하는 의무와 책임이 있다"며 "모든 참가자가 최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기 위한 도움을 드리는 차원이며 이는 어느 오디션에서나 적용되는 취지"라고 밝혔다.

또 "근거 없는 사실과 무분별한 억측으로 프로그램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이 건과 관련해 방통위 요청이 있을 시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출하겠다"고도 전했다.

또 진상위가 아동·청소년 출연자를 향한 악성댓글을 방조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 "미성년 참가자 본인 및 보호자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미성년 연예인 등에 대한 권익 보호 방안'의 세부 사항을 철저히 지켜가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생의 중요한 갈림길에서 매회 열정을 다해 경연을 치르는 전체 참가자와 심사위원, 평균 시청률 28%와 대국민 응원 투표수 1천만 건 돌파라는 수치로 높은 관심을 보여주는 전 시청자의 입장을 대변해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최문섭 기자 online0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