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형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50만원 지급한다
인천형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50만원 지급한다
  • 김은희
  • 승인 2021.01.20 13:30
  • 수정 2021.01.20 13:3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인천시
/사진제공=인천시

민선7기 인천시가 코로나19 경제 지원책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에게 최대 150만원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 지급하는 방안을 내놨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0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지원에 더해 지원이 시급한 인천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취약계층 등에 맞춤형 핀셋 지원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방역대책으로 피해가 컸던 집합금지∙제한 업종에 정부 지원에다 추가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방역에 대한 협조와 희생에 대한 감사와 보상의 의미“라며 “여기에 정부 지원이 없었던 관광업체, 전세버스, 법인택시, 문화예술인, 어린이집 종사자 등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계획을 보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 수칙을 기준으로 집합금지 대상인 유흥업소 등에 재난지원금 150만원이 지급된다. 여기에 집합금지가 완화된 헬스장 등 1만3200곳은 100만원을, 집합제한 업종으로 분류되는 식당∙카페 등 5만9700곳은 50만원씩을 받게 된다.

이전까지 정부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관광업체와 전세버스 종사자도 긴급지원 대상으로 100만원을 받고, 문화예술인과 법인택시 종사자 등도 50만원을 지급 받는다.

어린이집 종사자의 경우 규모별로 차등 지원이 이뤄지며, 취업 준비 중인 인천 청년 640명에게 올해 드림체크카드 등을 통해 최대 3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인천이(e)음 캐시백 지급 혜택은 매달 50만원까지 10%를 지급하는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인천형 긴급지원금 지급 규모는 1729억원으로 추산된다. 시는 이달까지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계획을 공고할 예정이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멋쟁이 2021-01-23 22:16:48
식당은 않아서 음식도먹고
까페는 테이크아웃만 되는데
지원금이 같네요
까페는 100만 지급대상 아닌가요..?

오남매맘 2021-01-22 00:16:29
아...진짜 해도해도너무하네요... 일반시민들은시민도아닙니까 왜자꾸 자영업자소상공인만챙겨요ㅡㅡ 일반시민다챙겨요 육아중인엄니아부지들 진짜피말라요ㅡㅡ다둥이집인우리집도 빛만늘어가요. 진짜 시민들다챙겨요 제발좀ㅡㅡ

허허허 2021-01-20 15:48:28
그 돈을 전 시민에게 지급하시오.

김민준 2021-01-20 14:55:37
아이고, 의미없다..남춘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