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기 전 삼성 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 제24대 대한육상연맹 회장 당선
임대기 전 삼성 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 제24대 대한육상연맹 회장 당선
  • 이종만
  • 승인 2021.01.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육상연맹은 제24대 대한육상연맹 회장에 임대기 전 삼성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가 뽑혔다고 15일 밝혔다.

임대기 당선인은 대한체육회 인준 후 제24대 대한육상연맹 회장에 공식 취임할 예정으로, 2025년 1월까지 앞으로 4년 동안 한국 육상을 이끈다.

임대기 당선인은 "한국 육상 재도약을 앞둔 매우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체계적인 유망주 육성 시스템과 저변 확대를 통해 한국이 육상 선진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임 당선인은 1981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제일기획 대표이사사장(2013.01~2017.12), 삼성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2018.01~2020.03)를 역임했고, 지난해 4월부터 제일기획 고문을 맡고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사진제공=대한육상연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