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할 땐 누르세요…안산시 '안심 벨' 보급
위급할 땐 누르세요…안산시 '안심 벨' 보급
  • 안병선
  • 승인 2021.01.14 19:12
  • 수정 2021.01.14 19:07
  • 2021.01.15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 방죽말경로당 인근 5곳 설치
모의훈련서 작동 3분 만에 경찰 출동
▲ 윤화섭(오른쪽 첫 번째) 안산시장이 14일 안산시 와동 방죽말경로당에 안심벨을 설치한 후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

안산시는 14일 위급상황 시 누르면 경찰이 신속히 출동할 수 있는 '안심 벨'을 단원구 와동 방죽말경로당에 1호로 설치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현장에서 설치된 안심 벨의 정상작동 여부를 시험하기 위한 모의훈련을 했다.

윤 시장이 안심 벨을 누르는 즉시 경찰에 신고가 이뤄졌고 단 3분 만에 경찰이 신속히 출동하며 골든타임 확보를 통한 범죄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윤 시장은 이어 인근 어린이 가정, 노인 가정, 여성 1인 점포 등 4곳을 잇달아 방문해 모두 5개의 안심 벨을 직접 설치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개발한 설치형 범죄예방 장치인 안심 벨은 주소가 입력된 스마트폰과 연동해 위기상황 시 버튼만 누르면 경찰이 즉시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와 협약을 체결하고 조두순 거주지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범죄에 취약할 것을 우려되는 3000가구에 안심벨을 설치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처음 설치한 와동 방죽말경로당을 시작으로 와동 내 어린이·청소년·장애인 시설 등 취약시설과 신청 가정에 대해 보급하며 조두순 출소 이후 커진 시민 불안감을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이복희 방죽말경로당 회장은 “성폭력 가해자 출소 이후 불안감이 컸지만, 주변에서 24시간 순찰하는 청원경찰과 늘어난 CCTV에, 안심벨 지원까지 시에서 추진하는 2중 3중의 안전장치를 통해 불안감 없는 일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시의 노력과 지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노력을 이어가겠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시가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조두순 출소에 맞춰 경비초소 2개소를 설치해 신규 채용한 무도 유단자 6명을 포함해 12명의 청원경찰을 배치하고, CCTV 추가 설치, 조도 개선 등 범죄예방 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